전교조, "<조선일보> 테러보도 중단하라"
By tathata
    2006년 08월 04일 01:29 오후

Print Friendly

조선일보 등 수구언론의 전교조에 대한 공격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전교조 부산지부 ‘통일학교’ 교재, 서울지부의 ‘선군정치’ 포스터에 이어, 지난 3일 <조선일보>는 전교조 주요지도부들의 성향을 분석하여 급기야 “전교조 해체”까지 운운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보도에서 전교조의 주요사안이 운동권 출신 8~10명이 지휘하여 ‘사유화’하고 있으며 지난 5월에 개최한 창립대회에서 전교조는 반미, 반FTA 구호를 외쳤다며, “여론은 갈수록 그들에게 등을 돌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의 보도에 대해 전교조와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모임은 즉각 ‘테러’에 가까운 보도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전교조는 4일 논평을 내고 “조선일보의 흑색선전이 도를 넘어 전교조 조직 전체와 개별 조합원에 대한 테러 수준의 공격을 자행하고 있다”며, “조선일보가 신문으로서 최소한의 도덕성이나 사회적 책임성을 갖지 못한 것은 주지의 사실이나, 일련의 과정에서 보여준 전교조에 대한 공격은 범죄행위”라고 비판했다.

전교조는 조선일보가 ‘전교조 사유화’ ‘주요 사안 운동권 출신 8~10명이 지휘’ 등으로 규정한데 대해, “가장 민주적인 조직인 전교조에 대한 명예훼손이며, 전교조 집행부 활동가들과 일반 조합원들을 분리시키려는 분열 책동”이라고 규탄했다.

전교조는 16개 시도 지부와 270개 지회, 9천개 분회와 보건 사립 실업교육 여성 유치원 통일 특수교육 초등위원회 등 각 영역별로 8개의 위원회가 있고, 490명의 전국대의원들이 최고 의사 결정권한을 가지는 대의원대회를 가지고 있음을 예로 들었다.

전교조는 “이런 구조에서 소수 인사들이 좌우한다는 것은 전교조 지향에도 맞지 않지만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세’ 운운하는 것은 전체 전교조의 민주적 운영 방식과 회의 체계를 폄하하고, 전교조를 모독”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교조는 “연일 계속되는 전교조 음해는 신자유주의 광풍에 맞서 싸우는 진보세력에 대한 탄압이며, 해묵은 색깔공세는 민주주의 자체를 부정하는 사상탄압”이라고 규정하고, 조선일보를 비롯한 수구언론의 “흑색선전, 노조탄압, 사상탄압에 대해 전교조는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학벌없는 사회도 이날 “조선일보는 전교조 파괴 공작을 중단하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단체는 조선일보가 교육위원 선거를 앞두고 색깔공세에 이어 조직와해까지 노리고 있다면서, “한국 사회에서 교육공공성을 지키고 사회 시장화를 막는 최후의 보루인 전교조의 씨를 말려서 무엇을 얻으려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