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인도적 대북지원 사업 재개키로"
    2006년 08월 04일 12:24 오후

Print Friendly

열린우리당은 정부와의 협의를 통해 인도적 대북지원 사업을 재개하기로 했다.

김근태 의장은 4일 확대간부회의에서 "보도에 의하면 북한도 굉장한 수해를 입은 것 같다"며 "지금은 인도적 대북지원사업의 재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어제 한나라당, 민노당에서 인도적 대북지원사업의 재개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출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양당의 움직임을 주목하고 환영한다"고 했다.

김 의장은 "인도적 대북지원사업은 어떤 정치적 상황에서도 흔들림없이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상황이 심각한 만큼 우리 정부가 조건없이 인도적 대북지원사업을 재개할 필요가 있다. 이 문제에 대해서 당론을 모아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양기대 수석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일부 상임위원이 북한에 대한 인도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와 협의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고 전하고, "북한에 대한 수해지원 문제는 당이 정부와 협의를 통해서 대책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국회 동북아 연구회(회장 유선호 의원)’ 소속 여당 의원 8명과 민주노동당 천영세 의원도 3일 성명을 발표하고 "정부가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의 수해 복구를 위한 긴급구호를 시행하는 것은 물론 식량과 비료지원 등 중단된 대북 인도적 지원을 조속히 재개할 것"을 촉구했다.

그동안 대북 지원 문제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던 한나라당도 3일 "정부는 북한 수해 상황을 조속히 확인하고, 수재민을 돕는 데 필요한 의약품과 생필품을 지원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보수강경파로 분류되는 정형근 최고위원이 "동포애적 입장에서 체제와 인민을 구분해 한나라당이 주도적으로 기초적 구호에 나서자"며 한나라당의 태도 변화를 주도해 눈길을 끌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