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부총리 사의 정치권 "당연한 결정"
        2006년 08월 02일 02:43 오후

    Print Friendly

    김병준 교육부총리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여야 정치권은 대체로 ‘당연한 결정’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여당 의원들은 김 부총리의 사의 표명이 "교육계의 잘못된 관행을 고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우상호 대변인은 "교육위에서 학자로서의 명예를 회복한 연후에 대통령과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용단을 내린 것"이라며 "교육계 내에 관행처럼 여겨져 왔던 몇가지 문제점들을 보완해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논평했다.

    우원식 수석 사무부총장은 "과거에는 관행이었지만 현재의 기준에서 보면 부적절한 것이 있다"면서 "잘못된 관행을 고치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김 부총리가 역설적 기여를 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민병두 홍보기획위원장은 "김 부총리가 1일 교육위 전체회의 후 사의를 표명했다면 레임덕, 단명부총리, 코드인사 등의 기사가 신문지상을 도배하고 김 부총리의 해명 내용은 한 줄도 보도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당도, 김 부총리도, 임명권자인 노대통령도 모두 명예를 살렸다"고 말했다.

    야당은 이번 사태를 코드인사의 실패로 규정하면서 재발방지를 당부했다.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은 "김병준 교육부총리의 사퇴는 사필귀정으로 당연한 일이 너무 늦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나 대변인은 "국민과 야당 심지어 여당 의원들과 국무총리까지도 탐탁하게 여기지 않았음에도 노 대통령은 부적합하고 부적절한 측근 챙기기를 강행했다"면서 "노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이상열 대변인은 "김병준 부총리의 사의표명은 늦었지만, 당연한 결정"이라며 "노무현 대통령은 즉각 사표를 수리하고, 코드인사에서 벗어나 도덕성, 자질, 국민적 신뢰를 받는 인물을 조속히 임명하여 교육행정의 공백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민주노동당 박용진 대변인은 "이번 일은 우리 국민들의 공직자윤리 기준에 대한 높아진 인식을 보여준 사례로 남을 것"이라며 "대통령은 임기 말 정권의 안정적 운영에 관심 갖을 것이 아니라 망가질 대로 망가진 공교육을 회생시킬 적임자를 찾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