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보수세력 연대 추진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 목표로
바른미래 내 일부도 자유당과 공조 동조 흐름
    2019년 09월 10일 12:31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한 것과 관련해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뜻을 같이 하는 야권과 재야시민사회단체, 자유시민들, 이들의 힘을 합쳐서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려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임명 폭거를 통해서 국민과 맞서겠다고 선언했다. 야당을 밟고 올라서 독재의 길을 가겠다고 선언한 것”이라며 “우리 아이들을 반칙과 특권, 불의가 횡행하는 대한민국에 살게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과 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려면 결국 자유민주 가치 아래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면서 “조국 파면과 문재인 대통령의 폭정을 막기 위해 분연히 일어서 싸워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유 대한민국을 세우고 가꾸고 지켜 오신 자유민주시민과 앞으로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미래세대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한다”며 “이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가 이 나라의 폭정을 막는 마지막 힘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기자회견 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찾아 짧은 대화를 나눴다. 손학규 대표 역시 조국 장관에 대해 줄곧 반대해왔다. 일각에선 조국 장관 임명을 계기로 반정부 투쟁 야권공조가 성사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도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조국 장관 해임건의안 추진과 관련해 “우리가 야당과의 공조를 할 수 있는 굉장한 진전”이라며 “여당의 독주, 대통령의 국민 여론과 관계없는 오기 어린 그런 정치를 견제할 수 있는 야당들이 모여서 합종연횡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그런 정치에 있어서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내에서도 자유한국당과의 공조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야권연대를 할 것이라는 시각이 있다”는 질문에 “그럴 가능성도 있다”고 답했다.

다만 이 의원은 “황교안 대표가 특검 이야기를 하는데 그것은 현명하지 않다고 본다. 지금 검찰이 누구보다도 진실을 규명하겠다는 의지가 확고해 보이기 때문에 이 사람들을 쫓아내고 다른 검사를 데려오는 것은 현명치 않다”며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를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