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면적 분석' 그친 SBS의 김 부총리 보도
    By
        2006년 08월 01일 12:42 오후

    Print Friendly

     한명숙 국무총리가 31일 낮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오찬 회동을 했다. 이 자리에서 한 총리는 김 부총리를 해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전달했고, 노 대통령도 이를 수용할 가능성이 현재로선 높아 보인다.

       
     ▲ 7월31일 KBS <뉴스9>
     

    이날 회동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 대치정국을 보였던 김 부총리 거취 문제의 가닥이 잡혔기 때문이다. 한 총리가 해임 의견을 대통령에게 전달함으로써 일단 김 부총리가 자진 사퇴하지 않을 경우, 노 대통령이 한 총리의 해임건의를 수용하는 방식으로 마무리될 가능성이 있다.

    31일 방송사 메인뉴스가 일제히 이 내용을 주요뉴스로 올린 것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해임을 건의했다는 ‘사실 위주’의 보도만 있을 뿐, 이를 둘러싼 배경이나 해석은 미미하다. 방송뉴스가 가진 한계인가. 그렇게만 볼 사안은 아닌 것 같다.

    한명숙 국무총리의 ‘의도’를 주목하지 않은 이유는 뭘까

    한명숙 국무총리는 31일 총리실 김석환 공보수석을 통해 다음과 같은 입장을 밝혔다. "학문적·윤리적 부분에 있어서는 철저한 사실관계 확인과 검증이 있어야 한다. 하지만 정치적 논란에 의해 제기된 문제를 푸는 것은 정치적 과정을 통할 수밖에 없다."

    다의적으로 해석될 수 있는 부분인데 우선 분명한 것은 한 총리가 난관에 부딪힌 김 부총리 문제의 해결사로 나섰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한 총리가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회동한 사실과 이를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이 같은 ‘의지’를 일정하게 설명해주고 있다.

    포인트는 여기서부터인데, 왜 한명숙 총리가 총대를 멨는가 하는 점이다. 이 점에 있어선 방송뉴스 특히 SBS는 평면적인 분석에 머무르고 있다.

    ‘평면적인 분석’ 그친 SBS 한 총리 해임 건의 리포트

       
     ▲ 7월31일 SBS <8뉴스>
     

    SBS는 이날 <8뉴스> ‘한 총리 김 부총리 퇴진 건의한 듯’에서 "한 총리는 김한길 원내대표로부터 김 부총리의 퇴진이 불가피하다는 당내 기류를 듣고, 노 대통령에게 사퇴를 건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 대목에서 다시 한번 환기해야 할 것은 김석환 공보수석을 통해 표출된 한 총리의 입장이다. "학문적·윤리적 부분에 있어서는 철저한 사실 관계 확인과 검증이 있어야 한다. 하지만 정치적 논란에 의해 제기된 문제를 푸는 것은 정치적 과정을 통할 수밖에 없다."

    이 말은 김 부총리 거취 문제를 학문·윤리적 부분과 정치적 부분을 분리해서 판단할 필요가 있고, ‘자신’은 정치적 과정을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미로 해석이 된다. 즉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에서 제기된 비판 여론을 최대한 수렴하면서, 당-청간 갈등을 막고 거기에다 청와대와 김 부총리가 받을 수 있는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현실적 방법을 택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말이다.

    하지만 SBS의 이날 리포트에선 이 같은 분석과 진단이 없다. ‘정치적 판단에 따른 결정’이라면 그에 합당하게 ‘정치적 분석과 해설’이 필요한데 SBS는 후자의 비중을 축소시켰다.

    같은 날 KBS와 MBC의 보도만 봐도 이 같은 점은 ‘분명히’ 드러난다.

       
     ▲ 7월31일 MBC <뉴스데스크>
     

    MBC는 이날 <뉴스데스크> ‘사퇴로 가닥잡은 듯’에서 "정치권에서는 한 총리가 노 대통령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청와대, 여당간의 교감 끝에 역할을 분담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이어진 리포트 ‘고강도 사퇴압박’에서 청와대의 기류 변화를, 야당은 물론이고 여당까지 김 부총리의 사퇴를 촉구한 것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고 해석했다.

    KBS도 이날 <뉴스9> ‘한 총리, 김 부총리 퇴진 건의한 듯’에서 "한명숙 총리가 건의하는 형식을 취함으로써 임명권자인 노 대통령의 부담을 더는 해법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김 부총리에게도 해명할 기회를 준다는 차원에서 일단 내일 국회 교육위원회 뒤로 총리의 입장 표명 시점을 잡은 것"이라고 보도했다.

    KBS와 MBC 리포트에서 한 가지 아쉬운 것은 향후 전망이 없다는 점이다. 무리한 요구인가. 하지만 청와대와 김 부총리의 부담을 덜어주는 현실적 해법을 선택했다고 해도 김 부총리 ‘낙마’가 갖는 상징성은 의외로 크다. 그만큼 향후 정치권의 진폭이 상당히 커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하는데 방송뉴스에는 이 같은 점이 없다. 한계인가. 답은 일단 의문부호로 남겨두자.

    미디어오늘 민임동기 기자 ( gom@mediatoday.co.kr)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