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일 3국의 70년 패권 경쟁,
동아시아 지정학 구도의 기원과 향방
[책소개] 『미국, 새로운 동아시아 질서를 꿈꾸는가』(리처드 맥그레거(지은이)/ 메디치미디어)
    2019년 08월 31일 12:31 오전

Print Friendly, PDF & Email

오랜 시간 미국은 일본을 내세워 중국을 견제하고 동아시아를 ‘팍스 아메리카나’의 자장 안에 두어왔으나 미중 수교로 인해 그 구도는 깨져버렸다. 이후 중국과 일본도 대화의 물꼬를 트고 일시적으로 가까워지는 듯했으나 잊을 만하면 역사 문제가 불거져 관계는 악화되고 회복되기를 반복했다. 역사 문제에 대한 중일 간의 인식 차, 과거사를 지우고 다시 우경화의 길을 걸으려 하는 일본, 그런 일본을 비난하는 동시에 폭발적인 경제성장으로 아시아의 1인자로 우뚝 선 중국, 그리고 이들 양국에 대한 전략을 수정해가면서 동아시아를 여전히 자신들의 영향력 아래 두려는 미국. 이처럼 지난 70년간 동아시아는 세 나라가 펼치는 패권 경쟁의 장이었고, 이 책은 그 역사를 들여다봄으로써 오늘날의 동아시아 지정학 구도가 형성된 기원을 추적한다.

저자 리처드 맥그레거는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에서 특파원으로 근무하며 이름을 알린 저널리스트로, 그는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았던 미중일의 정부 문건을 비롯한 1차 사료부터 관계자들과의 인터뷰, 책과 논문을 비롯한 2차 사료를 통해 이들 3국의 전략적 상호작용과 각 나라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 맥락을 파헤친다. 총 5부에 걸쳐 제2차 세계대전 이후부터 21세기까지 미중일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해왔는지 여러 인물의 증언과 자료를 통해 세세히 묘사하며, 특히 동아시아 패권의 ‘키 플레이어’라고 할 수 있는 미국이 팍스 아메리카나를 유지하기 위해 미국과 일본을 어떻게 다루어왔는지를 보여준다.

독자들은 이를 통해 지난 70년간 동아시아를 둘러싸고 세계 3대 경제대국인 미국, 중국, 일본이 어떻게 경쟁하고, 협력하고, 갈등했는지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이들 3국의 패권경쟁사를 통해 요동치는 동아시아 정세에서 한국의 생존 전략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다.

현재 벌어지고 있는 한일 역사전쟁, 미중 무역전쟁의 기원

이 책은 오늘날 동아시아의 불안정한 상황이 결코 갑자기 벌어진 것이 아니라 오랜 역사적 배경으로 말미암은 것임을 밝힌다. 미국과 중국이 수교하며 세계를 놀라게 했을 즈음, 오랜 시간 서로를 냉랭하게 대했던 중국과 일본도 새로운 관계를 모색했다. 지금과 달리 처음에는 오히려 일본이 적극적으로 과거사를 사과하려 했으나 상대적으로 국력이 약했던 중국은 과거사를 문제 삼지 않고 일본의 경제적 원조를 끌어내려 했다. 저자는 세월이 흘러 중국의 경제가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일본을 추월할 조짐을 보이면서 관계가 역전이 됐다고 말한다. 이후 중국은 기회가 될 때마다 난징대학살을 비롯한 전쟁 피해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으나 일본은 태도를 바꿔 과거사를 지우고 자신들이 전쟁의 피해자로 비춰지길 바랐다.

일본 총리들이 ‘종전 기념일’을 전후해 전범들이 안치된 야스쿠니신사 참배를 강행하거나 태평양전쟁이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날조한 역사 교과서 문제가 잊을 만하면 불거지는 것처럼 저자는 중국과 일본이 관계를 원만히 하려 노력할 때마다 결국 역사 문제가 늘 발목을 잡았다고 지적하면서, 이것이 양국 관계의 핵심이라고 진단한다. 일본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이러한 태도를 고수하고 있으며, 현재 한국과 위안부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것 또한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이처럼 역사에 대한 일본의 태도가 언제, 어떻게 형성되고, 변화했는지를 보여주면서 오늘날 한일 갈등의 원인과 기원을 제시한다.

또한 일본의 역사관 못지않게 미국이 중국과 일본을 대하는 방식과 입장의 변화가 동아시아 전체의 판도 변화에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었다는 사실도 밝힌다. 미국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오랜 시간 일본이라는 방어선을 내세워 동아시아를 팍스 아메리카나 질서 아래 두고 통제해왔다. 그러나 닉슨과 키신저가 중국을 방문함으로써 이 체제에 근본적인 변화가 일어났다고 지적한다. 이후 미국이 두 나라 사이에서 어떻게 입장을 바꾸어왔는지, 이를 통해 동아시아의 판도를 어떻게 바꾸어왔는지를 면밀히 추적한다.

이처럼 이 책은 현재 아시아가 직면하고 있는 세력의 전환기적 불확실성이 오랜 역사적 배경에서 기인한 것임을 밝힌다. 즉, 지난 70년 동안의 사건들이 다뤄지고 있지만 독자들은 이로써 현재 벌어지고 있는 미중 간의 치열한 무역전쟁과 한일 경제전쟁 및 역사전쟁의 기원을 이해하고, 오늘날 동아시아의 불안 요소가 어디에서 비롯되었는지 그 근거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관련자 인터뷰와 1·2차 사료로 전문성과 객관성을 확보한 외교사 문헌

저자 리처드 맥그레거는 오랜 시간 베이징, 상하이 등에서 특파원으로 근무한 아시아 전문가이며 현재는 《파이낸셜타임스》 워싱턴지국장으로 일하고 있다. 덕분에 미중일의 정치인 및 관료, 학자와 인터뷰하는 동시에 정부 문서를 비롯한 다양한 자료와 접촉할 수 있었다. 이 책은 그가 지금껏 관계를 맺어온 정보원들과의 인터뷰와 1·2차 사료가 아니었다면 불가능했으며, 저자의 발로 뛰는 성실함과 관련 문서를 촘촘히 뒤진 치밀함이 빚어낸 결과물이다.

아쉬운 점은 북한 핵 문제와 남북한의 군사 분쟁,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한일 간의 역사 갈등이 일부 언급되기는 하지만 기본적으로 한반도가 미중일 3국의 종속변수 정도로 다루어진다는 점이다. 하지만 국제정치 전문가 연세대 문정인 명예교수가 쓴 해제가 이러한 약점을 보완한다. 문 교수는 이 책이 갈등이 국제 관계의 본질이라는 명제와 정치 지도자들의 신념, 선호, 개인적 배경과 이들 간의 갈등이 나라와 나라 사이의 관계를 결정짓는 중요 변수라는 ‘지도자 중심론’을 핵심적으로 다루고 있다고 분석한다. 더불어 역사 문제가 미중일 3국 관계의 가장 중요한 요소라는 사실과 이 책이 오늘날 동아시아의 세력 전이와 지정학적 불확실성을 설명하는 근거라는 점 또한 강조한다.

무엇보다도 문정인 교수가 말하는 이 책의 가장 큰 의의는 한국과 떼려야 뗄 수 없는 미중일 3국을 중심으로 동아시아 패권 구도가 형성된 과정을 세세하게 서술함으로써 우리가 지금 어떤 체제 위에서 살아가고 있는지를 깨닫게 해준다는 점이다. 미중일의 전략, 태도, 노선 변화가 동아시아 정세에 어떠한 영향을 끼쳤는지를 파악한다면 그 안에서 앞으로 한국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유추하고, 생존 전략의 실마리 또한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