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교안의 조국 ‘사노맹’ 전력 언급,
    박지원 “각종 외압 의혹 수사 방어용”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여론, 찬성 49.1% 반대 43.7% 팽팽
        2019년 08월 14일 12:50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내정자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는 것과 관련해, 14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김학의 전 차관 사건 수사 외압 등으로 문제가 될 것을 예상하고 방어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당대표가 반대할 수 있지만 구체적 사건을 가지고 구체적으로 얘기한 것은 이례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전날인 13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내정자의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전력을 문제 삼으며 “아무리 세상이 변했다고 해도 ‘국가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담았던 사람’이 법무부장관에 앉는 것이 도대체 말이 되는 이야기냐”라고 반발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황교안 당시 장관이 부산 LCT 문제와 관련해서도 이상한 허가와 인정을 해준 게 있고, 댓글 사건에 대한 외압과 김학의 차관의 문제에 관한 외압 흔적도 있어서 윤석열 검찰총장도 청문회에서 관련한 외압 여부를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도 묻겠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 청문회 때 민주당이 이러한 세 가지 문제에 대해 견해를 물었을 때 (조국 내정자가) 윤석열 검찰총장처럼 ‘수사하겠다’고 답변하면 (황교안 대표 입장에선) 큰일 난다”며 “(이런 문제에 대해) 황교안 대표가 방어적으로 (조국 내정자의)입을 막기 위해서 저렇게 한다고 보고 있다”고 유추했다.

    조국 내정자의 사노맹 전력이 법무부 장관으로서 결격사유라고 보느냐는 질문엔 “이미 사법적 판결을 받았고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하면 결격사유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조 내정자 지명에 대한 여론은 찬반 양론이 팽팽하다.

    이날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오마이뉴스> 의뢰로 13일 하루 동안 19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에서 긍정평가는 49.1%, 부정평가는 43.7%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7.2%. (최종 500명 응답완료, 응답률 4.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긍정평가는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에서 압도적 다수였고, 호남과 수도권, 3050 청장년 세대, 여성에서도 절반 전후의 다수였다. 부정평가는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 60대 이상에서 다수였다. 중도층,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경북(TK), 충청권, 20대, 남성에서는 긍·부정 양 인식이 팽팽하게 갈렸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