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수해 골프' 제명 등 무더기 징계
    2006년 07월 24일 12:01 오후

Print Friendly

한나라당이 ‘수해 골’프로 물의를 빚은 홍문종 경기도당위원장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수해 지역에서 음주가무를 즐긴 단양군수와 수해 기간 휴가를 떠난 엄태영 제천시장 등에도 ‘경고 조치’를 내렸다. 이번 무더기 징계는 갓 출범한 강재섭 대표 체재의 당내 기강 잡기인 동시에 재보궐 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여론의 비난 확산을 서둘러 잠재우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이다.

한나라당은 24일 국회에서 윤리위원회를 열고 수해 지역인 강원도에서 호화 골프를 즐긴 홍문종 경기도당위원장에 가장 강력한 처벌인 ‘제명’ 조치를 결정했다. 또 함께 골프를 친 경기도당 간부 5명에 대해서는 1년간 당원권 정지를, 저녁식사에 참석한 간부 3명에는 경고 조치를 내렸다.

또한 수해 피해를 입은 지역에서 유관단체 관계자들과 음주 가무를 즐긴 김동성 단양군수와 수해 기간 휴가를 떠나 여론의 빈축을 산 엄태영 제천시장에는 각각 경고 조치를 결정했다. ‘호남 비하’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이효선 광명시장에 대해서도 1년간 당원권 정지 조치를 내렸다.

한나라당 이해봉 윤리위원장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홍문종 전 도당위원장이 위원장직을 사퇴하고 수해복구 현장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그 정도로 응분의 책임을 다했다고 볼 수 없어 제명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한편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전날인 23일 전 당원에 ‘자기 혁신과 도덕성 회복을 위한 당대표 긴급 서한’을 이메일로 발송했다. 강 대표는 “특히 당의 공천을 받아 당선된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원들이 선공후사(先公後私)의 다짐, 일일삼성(一日三省)의 허심, 단사표음(簞食瓢飮)의 자세를 한시라도 잊어서는 안된다”면서 “봄날 살얼음판을 걷듯히” 행동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오전 윤리위 결정에 앞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도 강 대표는 “(재보선) 성북구을에서도 지금 썩 유리한 상황이 아니다”며 “이번 윤리위에서 하는 결정은 한나라당이 과연 집권의지가 있느냐는 쪽으로 초점을 맞추게 되는 만큼 윤리위원들이 잘 알아서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말해 강력한 제재를 지시했다.

또한 강 대표는 재보선 지역 지원 유세와 관련, “상황이 좋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지금 골프로 인해서 국민에게 사과를 여러 번 한 마당에 표를 달라고 할 수 있냐”면서 “오히려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나 박근혜 전 대표에게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