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중
민주당, 정개특위 맡기로···위원장은 홍영표
    2019년 07월 18일 02:04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위원장을 맡기로 결정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우리 당은 사개특위(사법개혁특별위원회)와 정개특위 중 정개특위를 맡아서 책임 있게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에 이어 선거법 개정안을 추진할 새 정개특위 위원장은 홍영표 민주당 의원이 맡기로 했다. 홍 의원은 민주당 원내대표 시절 선거법 개정안을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데에 공을 세운 바 있다.

이 원내대표는 홍 전 원내대표에 대해 “정치개혁에 대한 우리의 확고한 의지와 야권공조에 대한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있었던 4당 공조에 대한 분명한 의지, 결자해지 차원에서 실권을 가지고 협상에 임할 수 있는 최적임자”라고 평가했다.

홍영표 새 정개특위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선거법뿐만 아니라 정당법, 정치자금법, 선거연령 인하 등 중요한 사안들도 있다”며 “다음 주부터라도 정개특위를 빨리 가동시켜서 본격적인 논의를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선거법개정안에 대해선 “국회법에 적법한 절차에 따라 제출된 안이기 때문에 그 안이 중심이 돼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그 안을 그대로 고수한다는 뜻은 아니고,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고 현실적인 합의방안이 있다면 고집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정개특위 위원장을 맡아야 한다고 요구해온 야3당은 환영 입장을 밝혔다.

이승한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추천된 홍영표 위원장이 평소 정치개혁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는 만큼 여야4당 공조를 분명히 진행해 주기를 기대한다”며 “그간 민주당이 선거제개혁에 소극적이고 주도적 의지가 부족하다는 우려를 불식할 수 있도록, 과반수 통과가 가능한 보다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수정안을 신속하게 마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홍영표 전 원내대표에게 특위위원장을 맡기기로 한 민주당 결정은 선거제도 개혁 완수에 대한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며 “매우 적절한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선거제도 개혁은 시대적 소명이자 국민의 명령”이라며 “여야는 튼튼한 공조와 긴밀한 협력으로 선거제도 개혁을 완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당장 눈앞의 당리당략을 따지기보다, 정치개혁이라는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소명 앞에 뜻을 함께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