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포항 농성에 초강경 입장
    2006년 07월 20일 03:35 오후

Print Friendly

청와대와 열린우리당이 포항지역 건설노조원들의 포스코 본사 점거에 대해 초강경 대응을 천명하고 나서 공권력 투입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정태호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이병완 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일일상황점검회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이번 불법점거 사태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포항지역 건설노조는 노사협상의 직접 당사자가 아닌 포스코의 본사 건물을 폭력적인 방식으로 점거하고 있다"고 규정하고, "이것은 명백한 불법 행위임은 물론 사회질서와 기업경영을 해치는 중대한 일"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 정태호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정 대변인은 포스코 본사에 대한 대대적인 공권력 투입 및 점거 관련자에 대한 강도높은 처벌을 주문했다. 그는 "폭력행사 및 배후 주동자는 물론 폭력 행위 가담자에 대해서도 그 책임을 엄중하게 물어야 하며, 불법농성을 조기에 해산하기 위해 최소한의 인도적 조치를 제외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민주노총과 민주노동당도 정면으로 비판했다. 그는 "불법 농성을 부추기고 장기화시키는 노동 단체의 행위는 더 이상 정당한 노동운동으로 볼 수 없으며, 불법행위를 지원하는 어떠한 정당 활동도 책임있는 정치라고 볼 수 없다"며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열린우리당도 이날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포스코 점거사태에 대한 강경 발언을 쏟아냈다. 김한길 원내대표는 "노사문제에서 비롯된 불법점거, 노동쟁의가 심화되고 있다"면서 "문제해소를 위해 당정간 보다 긴밀한 협의가 있어야겠고 정부의 보다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일현 원내수석부대표도 "현대자동차와 포스코에서는 정상적인 쟁의가 아니라 불법적인 쟁의행위가 계속되고 있다"며 "정부에서는 법이 법대로 지켜지는 사회를 만드는데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국민들께서도 이제는 공권력이 법대로 집행되는 것이 올바른 국가의 사회안전과 경제발전에 도움이 되는, 우리가 가야할 길이라는 같은 의견과 뜻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