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당 추진 8.15 특별사면에 안희정도 포함되나
        2006년 07월 19일 04:49 오후

    Print Friendly

    열린우리당이 8.15 광복절을 맞아 민생경제 사범에 대한 특별사면을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우상호 대변인은 19일 "최근 서민경제회복추진위원회의 활동을 진행해 나가는 과정에서 국민통합과 경제회복과 관련해서 경제사면의 필요성이 있다는 내용이 논의되었다"며 "국민통합과 경제활성화를 위한 경제사면, 민생사면이 필요하다는 문제제기가 당 일각에서 있어서, 그와 관련된 방향과 내용을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우 대변인은 "경제계와 민생에 관련된 경미한 법 위반자들에게 사회통합과 경제회복 메시지를 담을 필요가 있지 않느냐는 취지이기 때문에 취지 자체는 긍정적이라고 본다"면서 "빠른 시일 내에 검토를 끝내고 어떻게 진행할 것인지 지도부회의를 통해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목희 전략기획위원장도 "당 법률구조위원회에서 과적화물 차주와 같은 생계형 민생사범, 경미한 경제사범에 대한 사면을 건의해 와 실무적으로 검토해 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번 사면과 관련해 가장 관심을 끄는 건 노무현 대통령의 최측근인 안희정씨의 포함 여부다. 여당 주변에서는 안씨와 함께, 서청원 전 의원, 한광옥 전 의원의 이름이 거명되고 있다.

    그러나 여당은 이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우 대변인은 "사면을 건의할 것인지, 그 대상자를 어디까지 할 것인지에 대해서 확정된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금 단계는 언론에 알려질 단계가 아니다. 너무 초기 검토단계에서 알려져 당황스럽다"고 당혹감을 표시했다. 이 전략기획위원장도 "사면 대상으로 거명되는 정치인들에 대해 당에서는 전혀 검토한 바 없다"고 부인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면이 여당이 정부에 건의하는 형식을 띠고 있지만 실제로는 당청간의 협의속에서 준비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안씨 등의 사면설에는 ‘당심’보다는 ‘노심’이 실려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