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집배원 총파업 결의
    "저희, 살려 달라“의 절규
    "5년간 101명 사망. 더 이상 안돼"
        2019년 06월 26일 12:05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장시간·중노동 표본 사업장인 우정사업본부의 집배원들이 사상 처음으로 총파업에 나서는 가운데, 최승묵 집배노조 위원장은 “집배원의 죽음의 행렬이 계속 이어지지 않도록 정부와 그리고 국회가 나서달라는 간절한 목소리”라고 말했다.

    앞서 우정노동조합은 지난 24일 파업 찬반 투표를 한 결과, 조합원 92.87%가 압도적으로 찬성해 파업이 가결됐다. 우정노조는 다음달 6일 파업 출정식을 열고 9일 파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최승묵 위원장은 26일 오전 MBC 라디오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파업 찬반투표에 압도적 찬성률이 나온 것과 관련해 “(집배원들 대부분이) 잇따른 동료들의 죽음을 보면서, 우리에게도 닥칠 수 있는 생존의 문제라고 생각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족한 인력에서 비롯한 장시간 과로 노동을 집배원이 하루 이틀 감내해온 것이 아니라, 20년 가량 계속된 노동환경이었다”고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이번 파업의 의미에 대해 “집배원이 최근 5년간 101명이 돌아가셨다. 이 죽음의 행렬은 계속 이어져선 안 된다”며 “이번 총파업이 임금을 더 달라는 게 아니다. ‘저희 좀 살려 달라’, ‘더 이상 과로사가 나오면 안 된다’는 간절한 목소리”라고 말했다.

    방송화면

    인력부족으로 인한 토요택배제, 겸배제도 등 장시간·중노동을 부추기는 근무제도 개선이 절실하다.

    최 위원장은 “아침 7시 반에 출근해서 12시간 일을 하고 나면 거의 탈진상태에 이른다. 평일 그렇게 일하고 난 후에 토요일에 근무를 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특히 겸배제도와 관련해선 “병상 중이거나, 교통사고 났을 때 한 명이 빠지면 대체인력이 투입되는 게 아니라 동료들이 (빠진 인력의 일을) 나눠서 할 수밖에 없다”며 “이 제도가 휴가는 물론, 다쳐도 병원조차 갈 수 없는 상황을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겸배제도는 수십 년간 이어져 왔다. 부족한 인력, 여유 인력이 없어서 생긴 제도”라며 “우정사업본부에서 적정 인력을 유지하는 단체협약을 맺었음에도 현장에서 적정한 인력이 편성되지 않았던 것이 (이 제도를 유지하게 된) 가장 큰 이유”라고 짚었다.

    지난해 7월부터 주52시간제가 시행되고 있지만, 인력증원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무료노동만 양산하고 있다.

    최 위원장은 “노동시간을 줄이려면 적정한 인력을 충원을 해야 함에도 인력충원을 하지 않다보니 (집배원들이) 무료노동으로 내몰리고 있는 상황이고, 우편물 지연배달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우정사업본부와 노조, 외부전문가 등 노사정이 참여하는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추진단)’은 지난해 10월에 정규인력 2,000명 증원을 골자로 하는 7개 권고안을 발표했다. 그러나 우정본부는 권고안 내용을 하나도 이행하지 않았다.

    최 위원자은 “(추진단의 권고조차) 지켜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총파업으로 갈 수밖에 없는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노사 극적인 합의를 볼 것도 없이 우정사업본부가 기존에 약속했던 것을 지키면 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