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나라 "대통령은 사과하고 장관은 물러가라"
        2006년 07월 14일 10:23 오전

    Print Friendly

    한나라당이 남북장관급회담 결렬에 “예정된 실패”라며 노무현 대통령의 사과와 이종석 통일부장관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한나라당 이계진 대변인은 14일 “남북장관급회담의 결렬은 예정된 실패이고 이에 따른 남북관계 악화도 예견된 후유증”이라며 “이종석 통일부 장관과 노무현 대통령의 중대한 판단 착오의 결과”라고 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노무현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과하고 이종석 장관은 장관직에서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한나라당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도 남북장관급회담에 대한 성토가 주를 이루었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남북장관급 회담이 북한의 일방적 통보로 결렬 됐는데 세계외교상 전례가 있는지 의문”이라면서 “북한은 국제 외교의 무례한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고 비난했다.

    또한 “한나라당은 성과 없이 망신만 당하는 사태를 우려해 남북장관급회담을 안해야 된다고 주장했었다”면서 “이종석 통일부 장관은 책임져야 하고 책임질 줄 알아야 한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정형근 최고위원도 “장관급회담의 실패는 관계부처도 자인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선전선동의 장만 제공했다”고 맹비난했다. 정 최고위원은 "김영남씨 문제와 핵 미사일 발사 등 남북장관급 회담에서 꼭 짚어야 할 것도 못 짚었다"며 “국민에 대한 배신이자 직무유기”라고 성토했다. 특히 김영남씨 문제와 관련 “외국에서는 자국민 납치는 전쟁의 발단이 되기도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 최고위원은 “북한의 군수예산은 국가비밀예산으로 남아돌 만큼 풍족하다”면서 “국민예산이 없다고 우리에게 쌀을 내놔라, 비료를 내놔라 하는데 이런 북한의 예산 문제를 우리 정부가 지적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근본적인 대북정책의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재섭 대표도 공개회의를 마무리하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 한일관계, 남북관계가 전부 엉켜 엉망이 돼 있다”면서 “동북아 균형자론이라는 허무맹랑한 외교정책이 오히려 동북아 왕따를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강 대표는 내일까지 한나라당의 관련 특위들을 모두 소집해 북한 미사일 발사와 외교 문제 등에 대한 한나라당의 입장을 정리하고 공식 발표하라고 지시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