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원순 "인도적 지원,
    정치적 상황보다 더 우선"
    “이명박 시장 때도 17억, 오세훈 시장 때도 33억 대북 인도적 지원”
        2019년 06월 05일 02:52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서울시가 유엔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북한에 100만불(약12억)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박원순 서울시장은 일부 반발을 겨냥해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보다도 더 우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5일 오전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북한이 우리로선 여러 가지로 어려운 존재이긴 하지만 북한에 지금 식량 지원은 급박하고 절박하다”며 “데이비드 비슬리 세계식량계획 사무총장도 최근 방한해 ‘정치보다 어린이 생명이 먼저’라며 ‘어린이들, 영유아들, 임산부들을 당장 지원돼야 한다’고 요청했다”고 이같이 전했다.

    박 시장은 “UN 세계식량계획이 북한을 현장 조사한 후에 발간한 보고서를 보면 북한 인구의 한 40% 정도 되는 1050만 명 정도가 지금 심각한 식량부족 상태”라며 부연했다.

    ‘식량지원은 시기상조’, ‘식량지원이 필요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 아니다’ 등의 주장에 대해선 “세계식량기구라고 하는 조직에서 북한에 들어가서 직접 현장상황을 조사한 것이기 때문에 저는 이보다 더 정확한 것은 없다”며 “남북문제에 관해서 여러 가지 가짜뉴스도 도는데 가장 공식적이고 국제적이고 객관적인 기관의 조사보고서를 의지하고 믿지 않으면 무엇을 믿겠느냐”고 반문했다.

    박 시장은 북미정상회담에 참여했던 북한 간부들이 처형됐다는 <조선일보> 보도를 겨냥한 듯 “그동안 믿은 많은 언론의 신문에 버젓이 이런 것(가짜뉴스)들이 나타나고 있으니까 남북문제 특히 북한뉴스에 대해서는 정확하지 않은 게 많다”고 지적했다. 북한 쌀값이 하락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 여부에 대해) 정확하게 말씀드릴 순 없지만, 지금 북한 인구의 상당수가 이렇게 절대 식량지원이 필요하고 특히 영유아, 임산부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협력기금을 통해 이미 북한을 지원해왔다. 이명박 시장 때도 17억 5000만 원, 오세훈 전임 시장 시절에도 33억 3000만 원 정도의 대북 인도적 지원이 있었다”며 “(박원순 시장 취임 후) 서울시는 대북사업의 기회가 전혀 없어서 남북교류협력기금이 350억 정도로 아주 많이 누적돼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박 시장은 지역균형 발전을 위한 지역상생종합계획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서울이란 도시가 서울 혼자만 힘으로 발전한 것이 아니다. 지방 도시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만들어진 도시”이라며 “서울은 국내 지방 도시들과의 경쟁하지 않는다. 오히려 지방도시와 상생해 서울도 발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민이 낸 세금으로 다른 지역을 지원하는 것에 부정적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선 “굉장히 단견”이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서울은 공무원 시험을 봐도 전국 모든 국민들이 다 시험을 볼 수 있고, 서울시립대학교 반값 등록금으로 지방에서 올라온 학생들도 많다”며 “그런 생각은 서울시가 책임감을 다하는 것도 아니고 미래 서울의 발전에도 도움이 안 되는 생각이다. 서울은 보다 더 큰 포용력을 가지고 다른 지방 도시들과 상생해야 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