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염호석 장례 과정 경찰 부당개입
    그러나 사과도 수사개시 권고도 없어···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삼성유착 경찰 사과와 관련자 수사 촉구
        2019년 05월 29일 07:29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가 ‘염호석 열사 시신 탈취 사건’과 관련해 삼성과 유착한 경찰의 사과와 관련자 전원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삼성전자서비스지회는 29이날 오후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이라는 경제권력은 경찰을 사병처럼 사용했다”며 “그런데도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는 수사조차 권고하지 않았고 경찰은 사과의 한마디도 입을 떼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회는 ▲염호석 열사 동료에 대한 사과와 명예회복 ▲삼성 유착 관련자 전원 수사 ▲노정경찰의 정보활동 통제방안 등 재발방지대책 등을 요구하는 항의 서한을 경찰청에 전달했다.

    사진=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진상조사위는 지난 14일 ‘고 염호석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원 사건’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진상조사위에 따르면, 삼성과 유착한 경찰은 염호석 씨의 유골함을 빼돌리는 등 장례 과정에 개입했다.

    경찰은 염 씨의 장례가 삼성 측의 뜻대로 ‘노조장’이 아닌 ‘가족장’으로 치러지도록 염 씨의 모친을 제외한 유족과의 만남을 주선하기도 했다. 다만 진상조사위는 정보관들의 장례 개입이 경찰 지휘부의 지시로 이뤄졌는지 여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지회는 “진상조사 결과 경찰의 인권침해가 드러났다면 그 책임을 규명하고 다시 재발하지 않도록 후속조치를 취하는 것이 진상조사위를 설치한 이유”라며 “책임규명, 수사 개시, 피해자 명예회복이 동반되지 않는다면 장래의 인권침해를 방지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조장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국민들의 경찰에 대한 불신은 경찰이 경제권력과 유착해 국민들의 인권을 침해한다는 사실에 기인한다”고 지적하며 “염호석 열사 시신탈취 사건은 경찰의 자본유착과 그로 인한 인권침해의 상징이다. 이 사건에 대한 올바른 처리가 향후 경찰의 인권보장 기능에 대한 국민의 신뢰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