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적연기금,
    현대중공업 법적 분할 반대해야”
    공적연금강화국민행동, 연금 사업장 노조, 가입자 단체 등 밝혀
        2019년 05월 27일 06:44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공적연금 사업장 노동조합과 공적연금 가입자 노동·시민사회단체가 “현대중공업 주주총회의 법적 분할계획 의안에 3개 공적연기금은 반대 의결권을 행사해야 한다”고 27일 촉구했다.

    공적연금강화국민행동, 재벌특혜대우조선매각저지전국대책위원회 등은 이날 오전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선산업 생태계 붕괴와 노동자 구조조정 위협, 지역경제 파탄을 야기할 대우조선 매각과 현대중공업 법적 분할에 반대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특히 이날 회견엔 공적연금 사업장 노조인 공공운수노조 국민연금지부, 사학연금지부, 공무원연금공단노조와 공적연금 가입자 조직인 공무원노조·대학노조·보건의료노조·전교조와 민변,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등도 함께 했다.

    사진=금속노조

    오는 31일 열리는 현대중공업 임시주주총회엔 분할계획서 의안이 상정돼있다. 회견 참여 단체들은 “이 분할계획은 정몽준에서 정기선으로의 3세 세습을 보다 확실히 하기 위한 것”이라며 “한국조선해양이라는 중간지주회사를 통해 총수일가의 이익 구조를 강화하고 리스크와 주요 채무는 손자 자회사가 될 현대중공업과 인수할 대우조선 등에 떠넘기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노동계와 시민사회는 지역경제 파탄, 대우조선 협력업체 몰락, 대규모 구조조정 등을 우려하며 대우조선 매각에 반대해왔다. 이 때문에 현대중공업에 10%에 가까운 지분을 투자하고 있는 국민연금, 사학연금, 공무원연금 등 공적연금이 대우조선 매각을 위한 수순인 현대중공업 법적 분할에 반대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공적연금은 ‘안정성과 수익성이 양호한 자산에 연기금을 운용하되, 공공성을 함께 고려해 운용할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이러한 공적연기금의 역할과 운용 원칙에 비춰 이번 현대중공업 주주총회의 분할계획 의안에 대해 3개 공적연기금의 반대 의결권 행사는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우조선의 재벌특혜 헐값 매각과 현대중공업으로의 인수는 국민의 이익도, 공공성도 지켜내지 못하는 재벌총수 일가만을 위한 결정일 뿐”이라며 “노동조합과 시민사회와 노동자들은 현대중공업 주주총회의 법인 분할계획 의안에 대한 3개 공적연기금의 반대 의결권을 행사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