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표결 연기
        2006년 07월 11일 08:50 오전

    Print Friendly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안 표결이 연기됐다. 현재 평양에 대표단을 보내 북한의 6자회담 복귀과 미사일 발사 유예를 설득하고 있는 중국측의 연기 요청에 대해 제재안 초안을 마련한 일본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이 수용하기로 한 것이다.

    미국의 존 볼튼 주유엔 대사는 결의안에 찬성하는 나라들이 “평양에서 외교가 진행되는 동안” 표결을 강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볼튼 대사는 “(미사일) 문제의 시발점인 평양에 초점을 두고 중국 대표단에게 최대한의 지지를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유엔 안보리의 표결 연기와 관련, 교도통신은 일본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미사일 발사시험을 유예하고 6자회담에 복귀하면 북한을 제재하지 않기로 미·일 양국이 합의하고 이같은 방안을 중국측에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볼튼 대사는 이 보도에 대해 부인하지 않았다.

    한편 후이량위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측 대표단이 중국과 북한간 우호협력조약 체결 45주년기념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10일 평양에 도착했다. 6자회담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북한 지도부와 만나 6자회담 복귀와 미사일 발사시험 유예를 설득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다웨이 부부장의 설득에 기대를 걸고 있는 미국은 일본 도쿄에 머물다 귀국할 예정이었던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를 다시 베이징에 보내 북·중간 논의결과에 대해 중국측과 협의하기로 했다.

    중국은 당초 유엔 안보리에서 결의안보다 한 단계 낮은 수준의 의장성명을 지지했으나 결의안이 표결처리될 경우를 대비해 10일 별도의 결의안을 준비해 회람시켰던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의 결의안은 일본이 준비한 결의안 초안과 구성은 거의 동일하지만 법적 구속력을 담지 않고 있다.

    따라서 유엔 안보리의 제재결의안 표결은 미뤄졌지만 이번 주중 중국의 외교적 노력이 성과를 보이지 못할 경우 안보리 결의안의 표현수위를 놓고 격론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