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대표 거취 문제,
바른미래 원내대표 경선 쟁점으로
김성식 "혁신위 구성해 해법 모색" vs 오신환 "새 지도체제 구성 시급"
    2019년 05월 14일 12:43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손학규 대표의 거취 문제가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경선의 쟁점으로 떠올랐다. 내년 총선의 공천권과 향후 정계개편과 연관이 있기 때문이다. 김관영 원내대표의 조기 사퇴로 이뤄지는 원내대표 경선엔 국민의당계인 김성식 의원과 바른정당계인 오신환 사무총장이 출마했다.

김성식 의원은 “무조건 물러나라(해선 안 된다)”며, 당 혁신위원회를 꾸려 지도부 거취까지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오신환 사무총장은 “지난 재보궐 선거에서 이미 사망선고를 받았다”며, 손학규 대표의 즉각 퇴진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14일 오전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손학규 대표 거취 문제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무조건 물러나라’며 마치 원내대표 선거가 당대표를 퇴진시키는 사람을 뽑는 선거인 것처럼 해선 안 된다”며 “당내 문제를 전면에 내세우는 것은 원내대표의 역할의 핵심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당이 리더십을 포함해 여러 가지 논란에 휩싸여 있기 때문에 무한정 분란하기보다는 체계적으로 혁신해법을 만들어 실행해나가는 것이 또 필요하고, 원내대표에게 그런 역할을 기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 혁신위원회를 만들어 지도부의 거취를 포함해 모든 주제를 제한 없이 논의해서 합의 보고 실행해나가자는 제안을 해놨다”고 덧붙였다.

그는 “총선 비전을 만드는 것과 연관해 현재의 리더십만으로는 안 되고 면모일신이 필요하다는 것은 공통된 생각이고, 심지어 손학규 대표도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고 본다. 문제는 시간과 과정 관리를 얼마나 잘하느냐”라며 “그런 측면에서 최고위원회 합의로 혁신위원회를 만들고 그 안에서는 논의 주제의 제한 없이, 지도부 거취까지 논의한다면 체계적인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지 않으면 서로 밀어내기 위한 볼썽사나운 모습만 반복될 것”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만약 혁신위가 좋은 방향의 명예로운, 질서 있는 결론을 내렸는데도 당 지도부가 그 결론을 안 받아들인다면 (혁신위의) 방향으로 당의 혁신이 진전되도록 하는 데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유승민·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선 “(두 대표가) 국민, 당원들의 요구에 따라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 지금 많은 생각을 시작한 단계라고 본다. 두 분 전 대표가 더 큰 역할을 해야 된다는 데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고 저도 같은 생각”이라며 “두 분 사이에 화학적 결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세 대결로 가지 않도록 하는 정치적 조율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반면 오 사무총장은 ‘손학규 대표가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물론이다”라며 “바른미래당은 이미 지난 재보궐선거에서 사망선고를 받았다고 판단한다”고 답했다.

그는 “당의 첫 번째 변화는 지금의 지도체제를 변화시켜야 한다는 것”이라며 “4·3 보궐선거에서 소수정당인 민중당한테도 패하면서 4등으로 전락해버렸다. 여기서 위기감을 갖지 않고 이 상태로 머물면 당은 공중분해 된다. 그런 절박함 속에서 새로운 지도체제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과 같은 상태에서 안주한다면 바른미래당이 내년 총선까지 지속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국민들이 누가 있겠나”라고도 했다. 오 사무총장은 “손 대표도 자리에 연연한다고 말씀하지 않았기 때문에 구당한다는 마음으로 의견들을 모은다면 굉장히 좋은 방법으로 해결책을 마련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의원이 제안한 혁신위원회 설치에 대해 “어떤 내용이든 지도체제를 변화시켜야 한다”며 “혁신위 체제든 비대위 체제든, 또 다른 제3의 방법이든 의원 전체 워크숍을 개최해 결의를 모아내고 새로운 지도체제를 만드는 지혜를 모아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유승민·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서는 “전면에 나서지 않더라도 두 분이 가졌던 창당정신을 구현해내야 한다”며 “이 당의 방향성과 우리 당 구성원들의 화학적 결합을 모아내는 데 있어서 저는 두 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