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상호 "지금은 한나라당 전성(錢性)시대"
        2006년 07월 07일 12:27 오후

    Print Friendly

    지금은 한나라당 전성(錢性)시대. 열린우리당 우상호 대변인이 7일 만들어낸 조어다. 한나라당의 이번 보궐선거 공천을 비꼬는 말이다.

    우 대변인은 "전자는 돈 전(錢)자, 성자는 성 성(性)자로 한나라당의 전성시대는 이번 공천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됐다"며 "한나라당이 국민적 지탄을 받는 공천을 즉각 취소하고 새로운 인물을 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 대변인은 "한나라당은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성북을 지역에 선거법 위반 혐의자를 공천했다"며 "어제 성북을에 후보자로 공천된 최수영씨의 보좌관 최수찬씨가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어제 선고받았다"고 했다.

    그는 또 "송파갑 정인봉 후보는 신문보도에 나왔듯이 지난 번 선거법 위반 내용중에 성접대와 관련된 내용까지 밝혀져 국민의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어제 김덕룡 의원 부인이 공천헌금 관련해서 실형을 선고받았고 매관매직과 다를 바 없다는 판결문 내용까지 나온 상황"이라고 말했다.

    우 대변인은 "한나라당은 지난번 지방선거에서도 공천비리와 최연희 의원의 성추행 사건을 유야무야 덮은 적이 있었는데 이번 공천에서도 또다시 한나라당의 정체성을 유감없이 드러내는 공천을 했다"며 "엄정한 국민의 심판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