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노대통령 사과-비상시국회의 제안
    2006년 07월 06일 11:34 오전

Print Friendly

한나라당이 북 미사일 발사에 따른 현 상황을 ‘총체적 국가위기’로 규정하고 노무현 대통령에 대국민 사과와 비상시국회의 소집을 제안했다. 한나라당은 또 미사일 발사에 관련 "정보가 차단된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미사일 시험발사 사실을 미리 알지 못한 책임을 물어 안보관련 장관에 대한 해임을 촉구하는 한편 국정조사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나라당 김영선 대표는 6일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비상시국회의는 한나라당이 노무현 대통령에 제안하는 것으로 여야 대표 및 국가원로, 그리고 각 분야 대표들이 함께 참여해서 현 위기상황에 대한 진단과 대책을 마련해 나가고 국민들의 안보의식 고취와 공감대 형성을 위한 노력을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정현 부대변인이 전했다.

또한 이후 비공개회의에서 한나라당 주요당직자들은 반드시 책임자를 문책하고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가 있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이 부대변인은 전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한나라당이 대응에 신중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국방위 소속 송영선 의원이 공개회의에서 대통령의 사퇴를 주장했으나 곧 김영선 대표의 제재를 받았다.

송영선 의원은 “제가 6월에만 북한이 미사일을 쏘는 게 확실하다고 세 번이나 이야기하고 소 잃고 외양간 고치지 말고 외양간 먼저 고치라고 수없이 이야기했지만 정부는 말을 듣지 않았다”면서 “대통령 주재 NSC회의는 1월 이후 한번도 열리지 않았는데, 대통령은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영선 대표는 바로 “송 의원 개인의 생각이지, 확정된 당의 입장이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엄호성 전략기획본부장은 “노무현 정부가 현 북한미사일 발사사태와 관련해서 오히려 국론분열을 조장하고 지지세를 결집하는 계기로 삼을지도 모른다는 경계심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면서 “특히 인도적 대북지원과 관련해서는 당에서 신중하게 발언해야 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