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태계, 당권파 본색 드러내나
    2006년 07월 04일 10:38 오전

Print Friendly

최근 여당 내에서 주요 현안에 대한 김근태계의 발언권이 점차 커지고 있다. 특히 당청간, 소속 의원간 입장이 첨예하게 갈리는 사안에서 ‘질서 있는 의견교환과 수렴’ 을 강조하며 분란을 잠재우는 등 당권파의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 이는 7.3 개각에 대한 당론을 정하는 과정에서도 나타났다.

지난달 30일 김병준 교육부총리설이 처음 알려진 이후 여당은 부글부글 끓었다. 워크샵 결과를 전하는 형식을 빌어 당내의 반대 여론을 청와대에 전달했지만 노대통령은 요지부동. 3일 오전에는 일부 여당 의원들이 공개적으로 반발하려는 움직임도 포착됐다.

김근태 의장도 김 전 정책실장의 교육부총리 입각을 환영한 것 같지는 않다. 당내의 반대 여론을 "필요하고 적절한 곳"에 전달하기 위해 고심한 데서도 이를 엿볼 수 있다. 그러나 김 의장은 "행정부 인사는 대통령의 고유권한"이라는 논리로 당청간 균열을 봉합했다. 소속 의원들에게는 ‘입단속’을 주문했다.

김 의장의 이런 움직임은 선거 참패 이후 당이 겨우 수습되는 마당에 대통령과 대놓고 척지는 건 자신뿐 아니라 여당 전체적으로도 부담스럽다고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결국 이날 오후 김 전 실장을 교육부총리로 하는 개각이 단행됐지만 여당 의원들의 공개적인 반발은 없었다.

당 비상대책위원인 이호웅 의원은 4일 오전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에 출연해 "(지금까지) 문제제기를 한 선에서 정리해야 한다"고 김 전 실장 비토론에 쐐기를 박았다. 당내 재야파 모임인 민주평화연대 대표로 김근태 의장과 가까운 이 의원은 "대통령이 꼭 필요한 사람이라고 결정했는데, 이에 대해 문제제기를 계속하는 것은 대통령 고유권한에 대한 월권"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대통령이 각료를 임명하는 권한은 고유권한이지만 민심의 기대에 부응해 인사하는 것이 도리"라며 "5.31 지방선거에 참패한 상황에서 과연 민심과 국민의 마음을 얻는 인사였느냐는 문제제기가 당내에서 있었던 것이고, 이 같은 의견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역시 김근태계로 분류되는 정봉주 의원도 이날 오전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제는 언론에 익명을 전제로 한 입장을 밝히면서 당의 분란이 있다든지 혹은 이견이 있는 것으로 과장되는 상황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