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한미FTA 저지' 등 7월 12일 총파업 계획
By tathata
    2006년 07월 03일 01:02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은 오는 7월 12일 ‘한미FTA 저지, 노사관계 로드맵 폐기, 특수고용 노동3권 쟁취’ 등의 요구를 내걸고 20여만명이 참여하는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3일 오전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총파업 계획을 발표했다. 민주노총은 또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서울에서 개최되는 한미FTA  2차협상에 맞춰 총파업을 강력하게 전개해 한미FTA가 한국 민중에게 끼칠 부정적 영향을 적극 알려나갈 계획이다.

   
 
▲ 민주노총은 오는 7월 12일 20만여명이 참여하는 1일 총파업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민주노총은 기자회견문에서 “한미FTA 협상은 미국이 지배하는 신자유주의 세계시장 통합”이라고 규정하고, 이로 인해 한국사회의 양극화 심화, 공공성 파괴, 고용 없는 성장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주노총은 “초국적 금융자본의 투자를 완전 자유화하여 투기자본의 천국이 되고, 외국인투자제한기업들의 한도를 철폐함으로써 초국적 투자기반을 확대하여 준정부 금융기관까지 투기자본의 먹잇감으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한미FTA의 ‘이행의무부과금지’로 인해 “외국자본의 자유로운 기업 환경조성을 위해 정부의 외국자본규제는 불가능”하게 되는 결과를 초래한다며, “미국자본이 국내 금융기관이나 기업을 인수할 경우 고용승계 의무, 정리해고 요건 등에 대해 한국정부가 강제로 이행하게 할 어떤 권리도 갖지 못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의료시장 개방으로 인한 영리법인화와 국민건강보험을 민간의료보험으로 대체하는 의료제도의 공공성이 악화되는 것은 물론 뉴스통신진흥법체제의 붕괴로 언론 또한 문화종속이 강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12일 오전 10시부터 전국 1일 총파업에 돌입하고, 오후 4시에는 서울시청 앞에서 노동자 3만여명, 농민 3~5만여명 등이 10만여명이 참여하는 ‘한미FTA 저지 국민총궐기 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조준호 민주노총 위원장은 “민주노총의 총파업으로 한미FTA 협상의 제동을 걸 것”이라며 “이번 파업은 민중의 분노를 전하는 경고의 의미”라고 설명했다. 김태일 민주노총 사무총장은 “한미FTA에 대한 조합원과 국민적 공분이 확산되고 있어 총파업 예상인원은 20여만명을 훨씬 뛰어 넘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