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야 한목소리 "이상수 장관, 오버하지 말라"
        2006년 06월 29일 03:52 오후

    Print Friendly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이 6월 국회에서 비정규직 법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놓고도 법안 처리를 미루고 있다는 이상수 노동부장관의 29일 주장에 대해 여야는 일제히 "이 장관의 오버일 뿐"이라고 반응했다.

    열린우리당 노웅래 공보부대표는 "6월 국회를 앞두고 비정규직 법안에 대해 한나라당과 따로 합의한 것은 없다"며 "지난 4월 국회 전에 합의한 것을 이 장관이 착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비정규직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위해 노력한다는 열린우리당의 입장은 불변"이라며, 다만 "다른 민생 법안과 마찬가지로 한나라당의 사학법 재개정 연계 방침에 막혀 전혀 다뤄지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진수희 공보부대표도 "6월 국회를 앞두고 만든 양당 합의문에는 비정규직법안을 포함한 여러 쟁점 법안과 사학법을 일괄타결하기로 되어 있다"고 지적하고, "비정규직 법안만 따로 분리해서 한나라당이 합의를 이행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민주노동당 천영세 의원은 "(이 장관의 발언은) 지난 4월 국회에서 ‘최우선적으로 비정규직 법안을 다룬다’고 양당이 합의했던 것의 연장선에 있는 것 같다"고 추측한 뒤 "6월 국회를 앞두고 양당이 비밀리에 따로 합의한 내용이 있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한 관계자는 "대개 주무장관이 관련 법안을 처리해달라고 하면 국회에서는 ‘최선을 다하겠다’는 정도로 대답한다"며 "비정규직 법안의 경우도 여당이 이런 수준에서 대답한 것을 이 장관이 ‘오버’해서 받아들인 것 같다"고 짐작했다.

    이 관계자는 "비정규직 법안이 처리되면 최근 민주노총의 참여로 어렵게 재개된 노사정 대화틀은 다시 깨질 수밖에 없다"며 "법안 처리를 압박하려는 이 장관의 언론플레이는 노동부장관으로서 적절치 못한, 경망스러운 처신"이라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