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 4∼13개 핵무기 제조 플루토늄 확보"
        2006년 06월 27일 11:16 오전

    Print Friendly

    북한이 현재 13개 핵무기를 만들기에 충분한 플루토늄을 확보하고 있다고 전 유엔 무기사찰관 데이비드 올브라이트가 26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주장했다.

    올브라이트는 보고서에서 부시 행정부 출범 당시 1~2개의 핵무기를 만들 정도의 플루토늄만 갖고 있던 북한은 부시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는 오는 2009년에는 17개 이상의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플루토늄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올브라이트는 영변에 있는 북한의 5메가와트급 원자로의 활동을 촬영한 위성사진과 언론보도, 북한 관리들의 발언을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북한은 아직 억지력을 위한 충분한 양의 플루토늄을 확보하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플루토늄을 다른 나라에 수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현재의 수준으로 플루토늄 생산이 계속된다면 현금이 부족한 북한 지도부가 북한에 필요한 충분한 양을 확보한 후 남는 플루토늄을 외국에 팔기로 결정할지도 모른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의 공동저자인 올브라이트와 폴 브래넌은 “북한은 현재 4~13개의 핵무기를 생산하기에 충분한 양의 플루토늄을 갖고 있는 것을 추정된다”며 “이는 1980년대 말 남아공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아직 완공되지 않은 북한의 50메가와트 원자로의 경우 최근에 공사가 활발하지 않지만 완공될 경우 북한의 플루토늄 생산이 10배나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이와 함께 북한이 핵탄두를 대포동 2호 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가볍게 만들 능력을 갖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