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시 행정부, 언론통제 또 논란
        2006년 06월 23일 06:10 오후

    Print Friendly

    영장없는 감청 보도 등과 관련해 언론에 압력을 넣어 논란을 일으켰던 부시 행정부가 또 다시 보도통제를 시도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23일자 신문에 부시 행정부가 9.11 테러 이후 테러자금을 추적한다는 명목으로 ‘스위프트’라는 이름의 프로그램을 만들어 수천 명의 은행거래와 해외송금을 감시해오고 있다고 폭로했다. <LA타임스>도 22일 밤(현지시간) 인터넷판에 같은 내용의 보도를 실었다.

    <뉴욕타임스>는 기사에서 “행정부 관리들이 스위프트 프로그램의 공개는 감시프로그램의 효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며 본지에 이 기사를 싣지 말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신문은 빌 켈러 <뉴욕타임스> 편집국장의 말을 인욯해 “우리는 보도를 자제하라는 행정부의 주장을 경청했고 진지하게 고려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보도했다.

    켈러 국장은 “우리는 행정부가 비정상적으로 방대한 국제금융거래 데이터에 접근하는 것은, 그것을 아무리 특정한 목적에 한해 조심스럽게 이용한다하더라도 이는 공익의 문제라고 확신했다”며 보도의 이유를 밝혔다.

    보도 직전에 백악관도 <뉴욕타임스>에 압력을 넣었다. 신문은 다나 페리노 백악관 부대변인이 국가안보국(NSA)의 영장 없는 도청을 <뉴욕타임스>가 폭로한 것을 언급하면서 “대통령은 미국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작동되는 비밀 프로그램을 <뉴욕타임스>가 다시 한번 공개하는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지난해 12월 국가보안국이 9.11 테러 이후 영장 없이 미국인이나 미국 내 거주 외국인의 전화통화와 이메일을 도청해왔다고 폭로해 큰 파문을 일으켰다. 부시 대통령은 당시 주례 라디오 연설에서 <뉴욕타임스>의 보도에 대해 “(테러방지 노력에 대해)월권적으로 폭로하는 것은 미국의 국가안보를 훼손시키고 미국의 시민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낸 바 있다.

    <LA타임스>의 도일 맥마너스 워싱턴 지국장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재무부 관리들이 22일 신문기자들을 불러놓고 금융거래 감시 프로그램을 보도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과 검찰은 용의자들의 집을 수색하기 위해 항상 영장을 신청한다”면서 “우리는 그런 (통상적인) 기사는 쓰지 않지만 영장 청구 없이 일이 진행되는 것은 새롭고 생소한 절차”라며 행정부의 요구를 따르지 않고 보도한 이유를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