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시 범국민 촛불대회 추진
    반개혁 촛불부정 자유한국당 해체 위해
    "자유당 해체 없이 5.18의 정의도, 세월호 진상규명도, 국정원 등 국가기관 개혁도 어려워"
        2019년 03월 18일 06:16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자유한국당 해체를 촉구하는 범국민 촛불대회가 열린다.

    4.16연대, 5.18시국회의, 민중공동행동은 18일 오전 서울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촛불항쟁이 있은 지 2년 반이 되어가는 지금, 자유한국당의 행태가 도를 넘고 있다”며 오는 23일 광화문 광장에서 범국민 촛불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박근혜 국정농단의 공범인 자유한국당이 촛불항쟁으로 그 대표성이 부정된 국회 의석을 방패삼아 촛불 민의의 실현을 가로막기에 여념이 없다”며 “이로 인해 촛불 민의 제도화를 위한 수많은 과제들이 이들의 방해로 낮잠을 자고 있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의원의 5.18 망언, 탄핵 부정 움직임, 당 지도부의 친일 발언, 선거제도 개혁 반대 등을 언급하며 “자유한국당의 이러한 행태는 촛불항쟁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자유한국당이 있는 한 촛불 민의의 실현,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은 불가능함을 보여준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새 정부의 실정으로 반사이익을 얻는 상황이 되자, 촛불항쟁이 언제 있었냐는 식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소속 의원들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 유공자를 ‘괴물’로 매도하고, 망언 3인 중 한 명은 최고위원으로 당선이 되기까지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겨냥해 “적폐정권의 총리이자,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방해하기 위해 외압을 넣었다는 의혹을 받는 이를 대표로 선출했다”며 “(황 대표는) ‘5.18 유공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5.18 망언자들에게 영합하고 ‘태블릿 PC 조작’을 운운하며 탄핵을 부정하려는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비례대표 제도를 폐지하고 의원정수를 축소하는 자유한국당의 선거제 개편안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이 단체들은 “그간 논의돼 온 선거제도 개혁안을 정면으로 거부한 것”이라며 “자신들의 방해로 인해 선거제도 개혁을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하려 하자 ‘의원직 총사퇴’를 걸며 반발하고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의 해체 없이는 5.18의 정의도, 세월호참사의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도, 공작정치를 일삼던 국정원 등 국가기관의 개혁도 이뤄질 수 없다”며 “이러한 반개혁, 촛불의 부정은 결코 용납될 수 없으며, 국민의 힘으로 이들의 시대착오적 행태에 철퇴를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민의 힘으로, 자유한국당을 해체하고,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을 이뤄내자”며 “촛불 이전으로 되돌아갈 수 없음을 명백히 보여주자”고 범국민 촛불대회 참여를 호소했다.

    범국민 촛불대회는 4.16연대, 5.18시국회의, 민중공동행동이 주최하며 오는 3월 23일 오후 5시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한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