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 미사일, 아직 대통령이 말할 시점 아니다"
        2006년 06월 21일 12:58 오후

    Print Friendly

    이종석 통일부 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전제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남북관계를 전면 중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장관은 하지만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대북 추가지원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석 장관은 20일 한나라당의 요구로 김영선 대표와 한나라당 의원들에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현안 보고를 하는 자리를 가졌다. 여기서 이종석 장관은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 준비는 대미충격요법이라는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아직 북한이 액체 연료 주입을 완료했다는 확실한 증거는 없다”고 보고했다. 또한 일각에서 제기된 인공위성일 가능성에 대해서도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확인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정부가 5월 초에 징후를 포착하고 심각한 우려를 갖고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면서 “미국과 충분히 협력하고 있고 중국, 러시아와도 협력 채널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더불어 “북한에 미사일 시험발사가 가져올 심각한 파장을 설명하고 발사철회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미사일 발사 중지를 위한 외교적 노력에 집중하고 밀접한 연관이 있는 6자회담이 조속히 개최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나라당 김영선 대표가 “상황이 계속 좋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경협을 계속 한다고 미리 말하는 것은 잘못”이라며 “정부의 적극적인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종석 장관은 “경협을 계속 한다, 안한다보다 미사일 발사를 저지하는 것이 더 우선”이라면서 “북이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인가에 대해 분명히 북한에 알리고, 실제 발사됐을 경우 그러한 경고를 그대로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통령이 왜 침묵하느냐는 한나라당 박진 의원의 질문에는 이 장관은 “관계 부처 장관들이 (대응) 하고 있다”면서 “대통령이 말할 시점이라고 판단되면 말할 것”이라고 답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