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국정수행 지지율
    부정평가 50.1% > 긍정평가 45.0%
    [리얼미터] 민주당 37.2% 자유당 32.3% 격차 좁혀져
        2019년 03월 14일 11:23 오전

    Print Friendly, PDF & Email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부정평가가 취임 후 처음으로 50% 선을 넘어섰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3월 11일~13일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해 14일 공개한 2019년 3월 2주차 주중집계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부정평가가 3.3%p 오른 50.1%로 최고치를 경신했다.

    긍정평가는 1.3%p 내린 45.0%로 3주째 하락세를 보이며 최저치를 기록했다. ‘모름·무응답’은 2.0%p 감소한 4.9%다.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오차범위(±2.5%p) 밖인 5.1%p 앞선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긍정평가 최저치와 부정평가 최고치는 각각 작년 12월 4주차에 기록했던 45.9%와 49.7%이다.

    최근 3주 기간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중도층과 30대, 50대, 수도권과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에서 주로 내렸다.

    <리얼미터>는 “이러한 하락은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 이후 북한의 비핵화 의지와 정부의 비핵화 정책에 대한 불신감이 증가하고, 새로 선출된 자유한국당 지도부에 대한 보수층과 중도층 일부의 기대감 상승이 지지층 이탈의 원심력으로 작용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3월 1주차 주간집계와 동률인 37.2%를 기록하며 지난 2주 동안의 내림세가 멈췄다.

    민주당은 11일 일간집계에서 34.3%로 하락했다가 13일에는 38.5%까지 상승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문 대통령은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 논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자유한국당은 1.9%p 오른 32.3%로 4주째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5·18 망언’ 논란이 확산했던 2월 2주차(25.2%) 이후 한 달 만에 7.1%p 상승한 수치다.

    <리얼미터>는 “새 지도부에 대한 보수층과 중도층 일부의 기대감 상승이 지지층 결집의 구심력으로 작용하고,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로 정부의 비핵화 정책에 대한 불신감이 증가하면서 대정부 공세가 일부 효과를 보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특히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논란이 보수층을 결집시키며 상승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11일에는 30.8%를 기록했다가 이튿날인 13일에는 보수층(58.7%→69.5%)에서 급등하며 32.4%로 상승했다.

    반면 정의당은 0.3%p 내린 6.7%로 약세를 보였고, 바른미래당 또한 0.5%p 내린 5.7%로 2주째 하락하며 5%대로 떨어졌다. 민주평화당 또한 0.2%p 내린 1.9%로 3주째 약세를 나타내며 창당 후 처음으로 1%대로 하락했다.

    이어 기타 정당이 0.1%p 오른 1.7%, 무당층(없음·잘모름)은 1.0%p 감소한 14.5%로 집계됐다.

    한편 여야 4당이 선거제도 개편안과 함께 공수처범, 검경수사권 조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의원총사퇴’까지 언급하며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10명 중 5명 이상이 패스트트랙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tbs> 의뢰로 <리얼미터>가 13일 하루 동안 실시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여야 정쟁으로 막혀 있는 개혁법안의 신속처리를 위해 찬성한다’는 찬성 응답이 50.3%로, ‘여야 합의와 법안 심의 절차를 거치지 못하므로 반대한다’는 반대 응답(30.8%)보다 오차범위(±4.4%p) 밖인 19.5%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8.9%. (최종 503명 응답완료, 응답률 8.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