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근태 "대통령제 아니면 정권 내놓아야 되는 상황"
        2006년 06월 24일 09:44 오전

    Print Friendly

    "통상적 경우라면 정권교체에 해당하는 심판을 받았다"

    김근태 의장은 23일 부산지역 지방선거 출마자 간담회에서 지난 5.31 지방선거를 이렇게 약평했다. 그는 "정권을 내놓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제1당이고 대통령 중심제라 집권여당을 바꿀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같은 날 경기도당 지방선거 당선자 워크숍에서도 "심판을 받았으면 물러나서 쉬면서 창조적 에너지를 다시 모아서 정책을 제시하고, 국민의 지지를 받아서 나갈 수 있어야"하는데, 지금 여건이 그렇지 못해 "솔직히 괴롭다"고 말했다.

    그는 "저와 정동영 전 당의장을 포함해서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서, 새로운 창조의 에너지를 어떻게 형성하고 그것에 기초한 열정을 어떻게 만들어내고 정책대안을 어떻게 만들어 낼 것인가를 고민하는 것이 국민의 요구이고, 요청"이라고 말하고 "그러나 우리는 집권여당이기 때문에 그런 선택을 할 수 없다. 여기에 우리의 딜레마가 있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