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대통령 21일 국회 연설 돌연 취소 왜?
        2006년 06월 14일 07:29 오후

    Print Friendly

    당초 오는 21일로 예정되어 있던 노대통령의 국회 연설이 돌연 취소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노웅래 열린우리당 공보부대표는 14일 오후 브리핑을 갖고 노대통령의 국회 연설이 청와대측의 요청으로 취소됐다고 밝혔다. 노 부대표는 "당초 대통령은 국회 연설에서 사법개혁과 국방개혁 관련 법안 처리에 대한 여야의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었다"며 "그러나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이 정책협의회에서 이 두 법안의 처리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기로 합의하면서 대통령 발언의 취지가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정태호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을 통해 "주요 입법과 관련해 국회 협조를 요청하기 위해 국회 연설을 추진했는데 당초 연설 취지가 사라졌기 때문에 그 계획을 취소하기로 한 것"이라며 "여야 정책협의 결과를 보고 이병완 청와대 비서실장이 관련 수석들과 회의를 해 취소하는 게 좋겠다는 결정을 내리고 노 대통령께 건의해 최종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청와대와 여당의 이 같은 해명은 석연치가 않다. 우선 사법개혁과 국방개혁 관련 법안에 대한 양당의 합의 수준이 대단히 낮다. 말 그대로 "최대한 처리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정도다. 대통령이 법안 처리 협조를 당부할 사유는 살아 있다는 얘기다.

    또 대통령의 국회연설 일정이 잡히기 이전부터 양당간 정책협의회는 예고됐고, 이 자리에서 이들 법안에 대한 처리 방침을 협의한다는 건 이미 알려진 상태였다. 정책 협의에 앞서 연설 일정을 잡았다가 정책 협의 결과때문에 연설을 취소한다는 건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힘들다. 오로지 이들 법안에 대한 처리 협조를 당부하기 위한 것이었다면 양당간 정책 협의가 어떻게 되는지 지켜보고 연설 일정을 잡는 것이 순서였을 것이다.

    청와대와 여당의 해명이 이렇게 옹색하다 보니 여러 의혹이 제기된다. 이번 연설의 취소 배경에 대통령과 여당의 갈등이 있지 않느냐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노대통령이 이번 연설에서 지방선거 결과에 대한 나름의 생각을 밝히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특히 선거 민심의 수용을 둘러싸고 여당과는 다른 생각을 비칠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최근 부동산 정책 기조 변화 등에 대해 대통령과 청와대가 강력하게 반발하는 양상을 보인 것도 이런 전망에 힘을 보탰다. 만일 이렇게 될 경우 당청갈등은 수습할 수 없는 지경으로 확대될 공산이 크다.

    이를 의식한듯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은 13일 이병완 청와대 비서실장의 예방을 받고 "21일 대통령께서 국회 연설하기로 돼 있죠. 의원들도 많이 주목할 것 같고 국민들도 관심이 많은 것 같다. 비서실장님을 비롯해 청와대에서 보좌하시는 분들이 각별히 신경 좀 쓰셔야 할 것 같다"는 ‘뼈’ 있는 말을 던지기도 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