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교행사 동원, 노동탄압 등
    진각종 산하 진각복지재단 비판 커져
    성북 시민사회단체들 “성북노인복지관, 월곡복지관 위탁 해지해야”
        2019년 02월 19일 04:50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서울시와 성북구가 대한불교 진각종 산하 진각복지재단의 복지관 위탁 운영을 즉각 해지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온다. 진각복지재단은 종교행사 강제동원, 후원금 강제할당, 성추행 등 사회복지사에 대한 노동탄압과 인권유린 논란을 빚어왔다.

    공공운수노조 사회복지지부와 성북지역 23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복지농단 진각복지재단 퇴출 공동행동(공동행동)’은 19일 오전 성북구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각복지재단은 사회복지 노동자를 탄압하고 국민세금으로 운영하는 복지관을 사유화했다”고 비판했다.

    진각복지재단 규탄 회견(사진=정주원 페이스북)

    공동행동은 진각복지재단이 위탁운영하고 있는 성북노인복지관과 월곡복지관 운영을 즉각 포기하거나, 그렇지 않을 경우 서울시와 성북구가 각각 위탁하고 있는 성북노인복지관과 월곡복지관의 위탁을 즉각 해지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진각복지재단은 전국 44개 시설을 운영하는 대형 사회복지법인이다.

    공동행동에 따르면, 진각복지재단은 일상적으로 진각종 종교행사 참여를 강요하고 종단과 법인의 행사 때마다 각종 명목으로 후원금을 기관별로 할당하고 독촉했다. 이 같은 부당한 지시에 따르지 않으면 산하 시설 간 인사이동, 지방발령, 직위강등, 부당해고 등을 자행했다.

    진각종 최고지도자인 총인의 장남 김 모 씨가 재단 산하 시설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지난해 12월 검찰에 고소를 당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종단은 이 사건에 대해 ‘진각복지재단 미투, 종단과 결부 말라’는 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다.

    공동행동은 “진각복지재단과 진각종 종단은 아직도 공식적으로는 한마디 사과 발언도 하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종단은 성명서를 통해 일부 직원의 불미스러운 일탈행위로 치부하며 이 사건을 ‘꼬리 자르기’ 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8월 특별지도감사를 거쳐 진각복지재단 산하시설 수탁해지 및 시설장 교체 등을 예고통지를 했다. 그러나 재단은 서울시의 행정처분에 꼼수로 대응하고 있다.

    이에 지난 8일 재단은 서울시의 시설장 교체명령 처분 예고에 대한 이행조치로 재단 대표이사 명의의 인사발령을 발표했다. 문제가 된 시설 상호간 ‘관장을 부장으로’, ‘부장을 관장으로’ 맞바꾸는 식이었다.

    공동행동은 “‘돌려막기’ 인사를 단행해 본래 시설장 교체 명령의 취지를 무력화시키고 건강한 법인의 정상화를 바라는 산하 시설의 사회복지 노동자와 사회복지계를 우롱하는 작태”라고 질타했다.

    이들은 “추호도 반성하지 않는 진각복지재단을 강력히 규탄하며 서울시와 성북구의 엄중한 행정조치를 촉구한다”며 “민주적으로 운영되어야 할 사회복지시설에서 인간의 존엄성을 짓밟는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서울시와 성북구가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