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스코 노동자 사망사고,
    또 대기업의 산재 은폐·조작 의혹 제기
    공대위 "경찰, 노동부가 회사와 사건 무마하려···진상규명해야"
        2019년 02월 12일 07:37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포스코가 산업재해 사망사고를 조직적으로 은폐·조작했다는 의혹에 무게가 실리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산재 사망사고 은폐 의혹의 진상을 밝히기 위한 국회 차원의 재조사가 필요하다는 요구가 나온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 포스코바로잡기운동본부, 금속노조는 1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포스코 산재은폐 진상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고 김선진 노동자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온전히 밝혀 고인과 유가족의 명예를 회복하고 다시는 이러한 죽음이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사진=추혜선 의원실

    설 연휴를 앞둔 2일 오후 5시 43분경 포스코 포항제철소 제품부두 12번 선석 하역기 상부(지상 약 35m)에서 쓰러져 있는 크레인 운전원인 고 김선진 씨를 인턴사원이 발견했다. 김 씨는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후 7시17분경에 사망했다.

    하지만 김 씨의 사망을 단순 사고가 아닌 산재이며, 포스코가 산재를 은폐하려 했다고 판단할 만한 정황은 여러 곳에서 발견된다.

    당초 포스코는 “특별한 외상이 없다”는 점을 들어 고인의 죽음을 지병에 의한 심장마비 돌연사로 발표했다. 그러나 유족의 요구로 실시한 부검 결과, 사인은 장간막과 췌장의 파열로 인한 내부 과다출혈로 밝혀졌다. 당시 고인의 몸엔 피멍이 들어있고 작업복은 찢어져 훼손돼 있었다고 한다. 포스코 공대위 등은 김 씨가 협착에 의한 산재로 사망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특히 포스코는 김 씨가 사망한 후 유족에게 부검을 하지 않고 빠른 시일 내에 장례를 치를 것으로 요구했다고 한다. 회사 임원과 간부들은 부검을 하겠다는 유족을 말리며 조기에 장례를 치르도록 종용했다는 것이 공대위 측의 설명이다. 경찰 역시 사고 직후 유가족에게 연락해 경찰서로 빨리 와서 조사를 받고 조사서에 서명할 것으로 재촉했다고 한다.

    사고 직후 신고하지 않고 1시간이나 신고 전화를 미룬 점 역시 산재 은폐 정황으로 지목된다. 인턴사원이 쓰러진 김 씨를 발견한 시각이 오후 5시 43분이지만 포스코가 119에 신고한 시점은 이로부터 1시간이나 지난 후였다. 포스코 공대위 등은 “골든타임을 모두 허비해버림으로써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을 만들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포스코는 1시간 사이에 무엇을 하였는지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씨를 최초 발견한 인턴사원이 경찰 진술을 세 차례나 번복한 점 역시 의구심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포스코 측의 종용을 받은 것 아니냐는 주장이다. 이 인턴사원은 경찰 진술에선 “모르겠다”고 했다가, 세 번째 진술에선 “고인의 지시로 설비를 작동시켰고 설비에 의한 협착으로 사망했다”고 번복했다.

    고인이 사망한 후 조사를 위해 포스코를 찾은 포항노동지청 감독관과 포스코의 주장도 엇갈린다. 포스코 사측 내부 통신망에 올린 최초 사망속보에 따르면, 포항지청 감독관 최 모씨는 김 씨의 사고에 대해 “산업재해 흔적은 없다”고 했으나 최 씨는 “이와 같은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이후 밝혔다.

    포스코 공대위 등은 검찰, 경찰, 국회, 고용노동부가 산재 사망사고와 은폐조작 의혹에 대해 전방위적으로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우선 이들은 “노동자들의 일터를 산업재해 없는 안전한 곳으로 만들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국회는 포스코의 산재사망 은폐․조작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에 나서야 한다”며 “경찰과 노동부가 포스코와 함께 사건을 조기에 무마하려 한 의혹에 대해 국회 차원의 진상규명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산재 은폐조작 가담자 처벌과 고인·유가족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 등을 포함해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직접 입장을 밝히고, 노동부는 포스코에 대한 특별근로감독과 강도 높은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