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등 제명…비례 10명 전략 추천
    2008년 01월 27일 12:19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비대위가 최기영, 이정훈 등 이른바 ‘일심회’ 사건과 관련된 당원에 대해 민주노동당의 내부정보를 외부에 유출하고 외부세력에 의해 지도받아 당내 활동을 전개해 당 강령과 당헌당규를 위반한 해당행위로 규정하고 제명시키는 안을 이번 당대회 안건으로 올리기로 했다.

   
  ▲민주노동당 비상대책위원회 1차 워크숍 모습.(사진=뉴시스)
 

또 당 안팎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는 비례대표 후보 선출안에 대해 비례대표 후보 중 1번에서 8번, 19번과 20번 등 10명의 전략추천명부를 작성하고 이를 당원 찬반투표에 붙여 확정하는 내용의 안건을 올리기로 했다.

비대위 손낙구 대변인은 27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비대위가 지난 26일 국회에서 2차 워크삽을 갖고 임시 당대회 안건으로 △제2창당을 위한 평가와 혁신안 승인 △18대총선방침 및 비례대표후보 선출안 △2007년 결산 및 감사보고 승인 △ 당 재정위기 대책 및 상반기 예산 승인  등 네 가지로 확정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손 대변인은 혁신안에 대해 "그동안 민주노동당의 친북정당 이미지를 누적시키는데 결정적 계기가 됐던 이른바 ‘일심회’ 사건 관련자들의 행위와 ‘북핵 자위론’ 발언 등 편향적 친북행위에 대해 당헌당규와 강령을 위반한 행위로 명확하게 규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2006년 10월 북핵사태 당시 당 정책의장의 ‘북핵자위론’ 발언에 대해 전쟁과 핵을 반대하는 평화정당의 정신을 담은 당 강령을 위배한 행위로 규정하고, ‘미군철수 완료시점에 북핵무기 폐기 완료’ 대선 공약에 대해서도 같은 맥락에서 당 강령을 위반한 내용으로 즉각 폐기한다는 내용을 포함했다"고 말했다.

손 대변인은 또 "당의 단결을 가로막고 국민들에게 정파 다툼에 몰두하는 당의 이미지를 갖게 했던 위장 전입과 집단 주소 이전을 통해 당권을 장악하는 등 일부 정파의 패권주의 행태 등에 대해 당내 민주주의를 훼손한 사건으로 규정하고 반성과 함께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한다는 내용을 담았다"고 밝혔다.

손 대변인은 10명의 전략추천 명부를 작성하는 것에 대해 "10명의 전략명부는 예비내각에 걸맞은 능력있는 인사로 이명박 정부 아래서 서민의 고통이 예상되는 분야를 우선으로 각 분야에서 실천적으로 검증된 분들로 추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손 대변인은 "이같은 비례대표후보 추천 방침이 대의원대회에서 승인된 뒤에는 사회적 신망을 받는 인사들로 구성되는 비례후보추천위원회에서 당 내외의 훌륭한 인사들을 추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심상정 대표는 지난 26일 2차 워크샵 모두 발언을 통해 "이번 대의원 대회가 당의 노선, 주체, 실천의 혁신을 통해 단순히 과거를 극복하는 것에 멈추지 않고 튼실한 진보정당으로 나아가겠다는 것을 선언하는 한국 진보정당의 역사적 당 대회가 되도록 하자"고 호소했다.

한편, 민주노동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는 31일경 대의원대회 안건에 대한 설명회 등를 거치면서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