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이전 고 김용균 장례 치르게 대통령이 책임져야
    2019년 01월 31일 09:44 오전

Print Friendly, PDF & Email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씨의 49재가 지나고 고인의 빈소가 서울로 옮겨진 지 일주일이 넘었다. 민주노총과 시민대책위 등은 설 지나기 전에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대통령이 책임질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수도권 충청권 가맹·산하 상근 간부 및 조합원 300여 명은 30일 오후 3시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위험의 외주화 중단! 비정규직 이제 그만! 민주노총 결의대회’를 가지고 서울 세종로공원에서 청와대를 향해 행진했다. 청와대 민원실에 3만여명의 서명지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30여분간 경찰과 몸싸움을 하며 대치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곽노충
레디앙 현장미디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