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김근태 체제 사실상 확정"
    2006년 06월 07일 05:20 오후

Print Friendly

열린우리당은 7일 중앙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열고 비대위 구성 문제를 ‘8인위원회’에 위임키로 하는 한편 이후 구성될 비대위에 중앙위원회의 포괄적 권한 일체를 부여하기로 했다. ‘8인위원회’는 8일부터 수시로 모임을 갖고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비대위 구성 문제를 매듭짓기로 했다.

비대위를 꾸려갈 임시의장에는 김근태 의원이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보인다. 비대위에는 계파를 망라한 다수의 중진 의원들이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8인위원회’는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임시의장과 비대위원을 일괄적으로 선정해 발표할 방침이다. 8인위원회는 8일 오전 11시 국회 당의장실에서 첫 모임을 갖는다.

   
   ⓒ연합뉴스
 

우상호 대변인은 연석회의 브리핑을 통해 "오늘 회의에서 열린우리당은 비대위로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했고, 비대위 구성을 위한 인선위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비대위 구성 권한을 위임받은 ‘8인위원회’는 이용희 의원을 위원장으로 해 전직 의장, 국회 부의장, 원내대표 등 8인으로 구성됐다.

‘8인위원회’의 인적 구성을 보면 김근태 전 최고위원이 비대위를 끌어 갈 임시의장으로 선출될 가능성이 크다. 이들 중 다수는 스스로 ‘독배’라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나선 김 전 최고위원에게 정도의 차이가 있지만 `불가피론’, `대안부재론’ 등의 이유로 우호적인 의사표시를 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이용희, 임채정, 문희상, 김한길, 신기남 의원 등은 김 전 최고위원을 추대하는데 찬성하거나 최소한 반대하지는 않는 것으로 분류된다. 김덕규, 유재건 의원 등이 "계파색을 배제해야 한다"는 이유를 들어 반대 의사를 고수하고 있지만 소수다.

당 내부적인 분위기도 김 전 최고위원에 유리하게 돌아가고 있다. 이날 의총과 연석회의에서는 김 전 최고위원을 중심으로 당을 수습해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김근태 불가론’을 주장했던 김혁규, 조배숙 전 최고위원도 발언을 자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연석회의에서는 또 향후 구성될 비대위에 중앙위원회의 포괄적 권한 일체를 부여키로 결정했다. 우상호 대변인은 "지난해 보궐선거 참패 후 정세균 비대위체제가 들어설 때 당헌 개정의 권한만 남기고 중앙위의 권한을 비대위에 위임했었다"며 "지금은 훨씬 비상한 상황이기 때문에 그 이상의 비상 대권을 부여해야만 위기 돌파가 가능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번에 들어설 비대위의 임시의장은 당내 인사권과 재정권은 물론 당헌개정권까지 위임받음으로써 당헌 당규상 당 의장이 갖는 권한보다 훨씬 강력한 권한을 행사할 수 있게 됐다.

우 대변인은 "위기를 수습할 새로운 지도부인 비상대책위원회는 비상전권을 가진 실질적인 지도부로 탄생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