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나라 또 지갑 줍다.
    By
        2006년 06월 02일 08:26 오전

    Print Friendly
       
     
     
    한나라당이 로또당첨권이 든 지갑을 주웠습니다. 2년 전에 열린우리당이 그랬듯이 말이죠.
    길가다 지갑을 주웠으면 신고를 해야 되는데 주로 꿀꺽합니다.

    고건씨가 말을 잘했더군요. ‘한나라당의 승리가 아니라 열린당의 완패’라고 말이죠.
    로또 당첨권을 독차지하고 싶은 박대표는 누구도 쫓아오지 않는 곳으로 튀고 싶겠죠. 마파도로?

    우리는 조만간 이 로또 당첨권을 둘러싼 치열한 쟁탈전이 벌어지는 걸 보게되겠죠.
    이명박이 한 패거리를 조직해서 ‘그거 내꺼야’ 하면서 내 놓으라고 요구할 것이고

    박대표는 면상에 자상을 입어가면서 얻은 건데 이게 어찌 니꺼냐? 고 혈투를 벌이게 될 것입니다.
    로또, 원래는 우리 가난한 백성들 호주머니에서 나온 푼돈이 모아진 겁니다.

    백성들의 비원이 응결되어서 만들어진 대박의 꿈이죠. 그걸 고스란히 한나라당이 챙겨서 대권의 꿈으로 빚어가고 있습니다. <글/그림 이창우>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