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소 정규직 노동자 기자회견
“민영화 외주화 중단, 직접고용 시행”
    2018년 12월 27일 01:17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한국발전산업노동조합은 27일 오전 국회 앞에서 “민영화, 외주화를 중단하고 직접고용 시행하라” 발전소 정규직 노동자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죽음의 외주화를 중단하고 직접고용 실시하라” “생명안전이 우선이다, 외주화를 중단하라” “우리가 김용균이다, 죽지 않고 일할 권리 보장하라” “국회도 공범이다, 제대로 된 산안법을 즉각 개정하라”고 촉구했다.

현재 발전소의 노조 현황은 정권과 사측에서 복수노조를 악용하여 기업별 노조를 만들고 민주노총을 탈퇴시키면서 노조의 힘을 약화시켰다.

이런 상황에서 발전노조는 기자회견을 가지며 “현재 교섭권을 배제당하는 발전노조이지만, ‘민영화를 반대하고 국민의 공적재산과 전력주권을 지켜내겠다’는 공기업 노동조합으로서, ‘외주화 중단과 비정규직 철폐’를 주장해왔던 정규직 노동조합으로서 발전 현장을 보다 더 안전하고 올곧게 세우지 못했다는 반성으로 국민 여러분과 유족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또 “다시금 이러한 참사가 일어나지 않기 위한 유일한 대책은, 민영화와 외주화를 중단하고 즉각 직접고용 정규직화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곽노충
레디앙 현장미디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