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최대 13곳 이겨 완승 예상"
    2006년 05월 31일 07:05 오후

Print Friendly

KBS/SBS-TV 출구조사 결과 16개시도 광역단체장 가운데 한나라당이 12-13곳을 차지하며 압승을 거둘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열린우리당은 전북지사 1곳에서만 당선자를 낼 것으로 예상됐으며 민주당은 광주시장과 전남지사 2곳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주요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시장의 경우 한나라당 오세훈 후보 63.5%, 열린우리당 강금실 후보 25.9%, 민주노동당 김종철 후보 2.5%로 예상됐다.

부산시장은 한나라당 허남식 후보 64.5%, 열린우리당 오거돈 후보 24.3%, 민주노동당 김석준 후보 11.2%로 전망됐다. 대구시장은 한나라당 김범일 후보 63.8%, 열린우리당 이재용 후보 23.8%를 나타냈다.

인천시장은 한나라당 안상후 후보 66.5%, 열린우리당 최기선 후보 21.6%, 민주노동당 김성진 후보 8.1%로 전망됐다. 광주시장은 민주당 박광태 후보 55.6%, 열린우리당 조영택 후보 31.3%, 민주노동당 오병윤 후보 9.7%로 예상됐다.

울산시장은 한나라당 박맹호 후보 68.5%, 민주노동당 노옥희 후보 23%를 기록했다. 접전지역인 대전시장은 한나라당 박성효 후보가 44.4%, 열린우리당 염홍철 후보 42.2%의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경기지사는 한나라당 김문수 후보 61.3%, 열린우리당 진대제 후보 30.3%, 민주노동당 김용한 후보 5%로 전망됐다. 강원지사는 한나라당 후보 김진선 후보 72.1%, 열린우리당 이창복 후보 25.9%로 예상됐다.

충북지사는 한나라당 정우택 후보 60.9%, 열린우리당 한범덕 후보 29.3%를 보였다. 충남지사는 한나라당 이완구 후보 49.2%, 국민중심당 이명수 후보 23.4%, 열린우리당 오영교 후보 21.3%를 나타냈다.

전북지사는 열린우리당 김완주 후보 51.2%, 민주당 정균환 후보 31.3%로 전망됐다. 전남지사는 민주당 박준영 후보 72.8.8%, 열린우리당 서범석 후보 17%를 나타냈다. 경북지사는 한나라당 김관용 후보 76.8%, 열린우리당 박명재 후보 23.2%를 보였다.

경남지사의 경우 한나라당 김태호 후보 64.6%, 열린우리당 김두관 후보 23.5%, 민주노동당 문성현 후보 10.4%로 전망됐다. 접전지역인 제주지사는 한나라당 현명관 후보 42.3%, 무소속 김태환 후보 42.1%로 전망됐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