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영리병원 철회, 원희룡 퇴진"
    2018년 12월 10일 11:09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의료민영화저지와 무상의료실현을 위한 운동본부와 의료영리화 저지 및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 도민운동본부 등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은 10일 오후 2시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내 첫 영리병원 개원 허가를 규탄하며 ‘제주 영리병원 철회를 위한 문재인 정부 행동 촉구와 원희룡 지사 퇴진 요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제주 영리병원 허가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영리병원 설립 금지’ 공약사항을 이행하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영리병원(녹지국제병원) 사업계획서’를 공개하고, 절차적·법적 요건을 갖추지 못한 영리병원 개설 승인을 철회하라!” 제주도민의 민주적 의사결정을 거스르고 민주주의를 훼손한 권력자 원희룡 제주 도지사는 퇴진하라!”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곽노충
레디앙 현장미디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