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자유당, 4월경
친박당과 비박당 나뉠 것“
불구속재판 촉구 모색···"당 선거용"
    2018년 12월 06일 01:08 오후

Print Friendly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내년 4월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만기 시점에 맞춰 “시대정신에 어긋나게 친박당이 생길 것”이라고 6일 전망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자유한국당에서 인적 청산을 하면 친박이 나갈 거다. 그러면 바른미래당에 있는 몇 분들은 비박당으로 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만기 시점인 내년 4월을 구심점으로 자유한국당이 친박당과 비박당으로 나눠지는 분당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자유한국당이 비박당이 되고 친박당이 따로 생긴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박 의원은 “생긴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은 존재 자체만으로도 국회의원을 당선시킬 힘이 생긴다”며 “어떤 특정한 지역에선 (당선이) 된다. 현행 선거법으로 하더라도 원내교섭단체가 구성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시대정신에 어긋나기 때문에 찍을 사람 별로 없다. 하지만 광팬들이 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불구속재판 촉구결의안’ 발의를 추진하는 것이 당대표 선거를 의식한 것이라고 박 의원은 지적했다.

그는 “지금 당대표 선거가 중요한 게 아니라 국가가 중요하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이명박 전 대통령의 파렴치한 비리를 재판도 끝나지 않았는데 그런 거 하면 안 된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념은 다르더라도 정치하기를 바라는데 왜 지금 그런 짓을 하는지 이해를 못 하겠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앞으로 재판을 지켜보고, 두 전 대통령이 먼저 국민들에게 반성하는 자세를 보일 때, 그리고 재판이 끝났을 때 나올 수 있는 이야기”라며 “(그러나 사면은) 별개의 문제”라고 단언했다.

김무성 의원은 박 전 대통령 등에 대한 불구속 재판 결의안을 친박계와 합의했고 당 내에서 추진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 ‘오보’라고 해명했다. 친박계 또한 김 의원이 당대표 선거 등을 대비한 “정치적 제스처”라고 비판했다.

친박계인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김무성 의원이 박 전 대통령 불구속 재판 결의안을 추진한다는 보도에 대해 “원내대표나 다음에 있는 당대표 선거에 나름대로 입지를 좀 넓히기 위한 정치적인 제스처”라며 “진정성을 의심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상징적으로 (결의안을 추진한다고) 할지라도 여권에서 동의하지 않으면 웃음거리밖에 안 되고 대통령을 두 번 죽이는 결과를 초래하는 것이라고 우려하는 분들이 많다”며 “이 문제들에 대해선 좀 더 신중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비박계인 복당파 의원들에 대해서도 “탄핵 문제에 대해서 최소한도의 정치적인 액션 없이, 고해성사 없이는 하나가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보수우익이 궤멸하는 상태가 됐는데 결국은 (비박계가 한) 탄핵이라는 잘못된 정치적 판단에 의해서 이렇게 됐다고 이야기하지 않으면 우리와 같이 할 수 있는 정치세력이 움직이지 않는다”며 “그러면 다음 총선도, 대통령 선거도 이길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잘못하면 2/3를 저쪽(민주당)에 넘겨줄 수 있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