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은 제주 가면 '제주당' 독도가면 '독도당'이냐
    2006년 05월 26일 05:43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지도부가 26일 광주·호남에 대거 출동했다. 특히 이날 오후 천영세, 노회찬, 심상정, 현애자 의원 등 의원단과 오병윤 광주시장 후보를 비롯한 광주지역 민주노동당 광주 충장로에서 대대적인 합동 유세를 열고 광주 시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개혁 배신세력의 패배일 뿐

천영세 공동선대위원장은 “열린우리당 정동영 의장은 여기 광주에서 패배를 선언했지만 열린우리당의 패배는 개혁세력의 패배가 아니라 개혁 배신세력이자 무능한 세력의 패배일 뿐”이라고 못 박았다. 천 위원장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광주시민이 민주노동당을 진보개혁세력의 대표주자로 만들어 달라”며 “민주노동당이 자주적이고 평등한 사회를 실현해 오월정신을 완성 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노회찬 의원은 열린우리당과 민주당은 없어질 당이고 한나라당은 애초 태어날 필요가 없었던 당이라고 보수 정당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노 의원은 “청와대 민정수석은 부산에 가서 부산정권이라고 하고 열린우리당 당 대표는 광주에 와서 광주가 지지해주지 않으면 열린우리당이 죽는다고 했다”면서 “열린우리당은 제주도 가면 제주도 정당이고, 독도에 가면 독도 정당인가”라고 꼬집었다.

더불어 노 의원은 “한나라당은 애초 태어날 필요가 없는 정당이었다”면서 “한나라당이 없어지지 않는 것도 원통한데, 50%의 지지율이 나타나고 있다”고 토로했다. 노 의원은 “광주시민이 한나라당 밥솥을 끓이고 있는 열린우리당 대신 한나라당의 독주를 분명히 막을 수 있는 정당을 키워주셔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 민주노동당 의원단이 26일 광주호남지역  집중유세에 돌입했다. 사진은 광주 충정로에서 열린 합동 유세 현장에서 천영세, 심상정, 현애자, 노회찬 의원 등 민주노동당 의원단과 오병윤 광주시장 후보를 비롯한 광주지역 출마자들.

민주당도 노 의원의 과녁에서서 비껴가지 못했다. 노 의원은 “민주당은 지금 폐업정리세일을 하고 있다”면서 “값이 싸서 좋기는 한데 물건 바꾸러 가면 가게는 문 닫고 없다”고 꼬집었다.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로 뽑혔다가  “혹여 주민소환제라도 당하면 돌아갈 집조차 없다”는 지적이다.

노 의원은 “민주노동당이 민주당, 한나라당을 상대해 두 정당을 끌어내리고 없애겠다”면서 “싸울 때 싸울 줄 아는 정당, 민주노동당이 광주의 정의와 양심을 대변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오병윤 광주시장 후보도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노동당에게 모아주시는 물 한 모금, 햇볕 한줌은 광주의 미래인 우리의 2세들이 자라나 희망광주를 건설하는 소중한 밑거름”이라며 “5월 31일 140만 광주시민들이 광주를 ‘진보정치 1번지’로 일으키는 기적을 보여달라”고 호소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