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앰네스티, "부시는 독재자 피노체트 같은 사람"
        2006년 05월 25일 11:45 오전

    Print Friendly

    국제적 인권단체인 앰네스티 인터내셔널(국제사면위원회)이 미국이 테러와의 전쟁을 벌이며 고문과 불법구금을 저지르는 것에 대해 미국의 부시 대통령을 칠레의 독재자 피노체트에 비유하면서 강하게 비판했다.

    앰네스티의 아이린 칸 사무총장은 24일(현지시간) 런던과 워싱턴에서 가진 <2006년 인권보고서> 발표회에서 “범죄자들은 고문이나 비밀감금이 아니라 공정한 재판을 통해서 처벌을 받아야 한다”며 “유감스럽게도 지난해 전세계에서 잔혹한 고문과 불법감금이 증가해 ‘테러와의 전쟁’이 실패하고 있으며 인권과 인간안보가 편협한 국가안보 이해에 앞서지 않는 한 앞으로도 실패할 것이라는 전망을 낳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연례보고서에서 앰네스티는  테러 대책이라는 명분으로 인권침해를 정당화하는 나라에 중국, 러시아, 콜럼비아, 우즈베키스탄 등과 함께 미국을 포함시켰다.

    미국 앰네스티의 래리 콕스 국장은 “한때 인권의 모범으로 생각됐던 미국 정부가 수감자들을 학대하고 심문을 위해 고문이 자행되는 국가로 보내는 등 가장 기본적인 원칙을 저버린 것은 믿기 힘든 일”이라고 비판했다.

    앰네스티는 고문을 용인하고 법을 무시한 구금을 일삼은 부시 대통령으로 인해 미국은 피노체트 치하의 칠레와 하페즈 아사드 치하의 시리아와 비교될 정도로 인권침해를 저지르는 국가가 됐다고 지적했다.

    앰네스티는 유럽 국가들에 대해서도 시민의 자유를 침해하고 테러용의자를 고문의 우려가 있는 나라로 보내는 데 협력한 미국의 “공범”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미국에 대한 앰네스티의 비판에 대해 부시 행정부는 불쾌한 기색이 역력했다. 숀 맥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그들은 보도자료에 꽤 능숙해 보인다”는 말로 앰네스티를 조롱하고 앰네스티가 14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간 책임이 있는 사담 후세인의 재판을 돕지 않고 있다며 엉뚱한 곳으로 화살을 돌렸다.

    한편 앰네스티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유엔과 아프리카연합이 수단의 다르푸르에서 벌어지고 있는 분쟁과 인권침해를 종식시키한 방안을 다룰 것 △유엔이 소형무기의 거래를 관할하는 무기거래협정을 위한 논의를 벌일 것 △미국 정부는 관타나모 수용소를 폐쇄하고 전세계에 있는 ‘테러와의 전쟁’ 수감자들의 위치와 이름을 공개할 것 △신설된 유엔 인권이사회는 다르푸르나 관타나모, 체첸, 중국 등에 대해 인권존중에 대한 일관된 기준을 지킬 것을 요구했다.

    수치로 본 세계 인권

    앰네스티의 인권보고서에는 세계의 인권현황을 2006년 5월23일 기준의 몇가지 수치로 나타냈다.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다.

    희망
    122 : 현재 사형제를 폐지했거나 집행을 하지 않아 사실상 폐지된 나라들의 수
    1 : 미성년자에 대해 사형을 집행한 것으로 알려진 나라의 수(이란)

    위선
    2005 : 유럽 국가들이 ‘송환정책’이라는 이름 하에 미국이 테러용의자를 고문 자행 국가들로 보내는 데 협력했음이 밝혀진 해
    1000 : 2001~2005년 사이 유럽 상공을 지나간 CIA의 비밀항공기 수(추정)
    6 : 송환에 협력한 유럽 나라들의 수

    이중성
    141 : 고문방지협약에 가입한 유엔 회원국 수
    104 : 앰네스티 보고서에 나온 150개 국 가운데 고문이 벌어진 나라의 수

    마비상태
    220만 : 분쟁으로 인한 난민의 수
    285,000 : 2003년 이후 다르푸르에서 기아, 질병, 학살 등으로 죽은 사람들의 수
    7,000 : 다르푸르에 파견된 아프리카연합의 모니터요원 수
    13 : 다르푸르 관련 유엔 안보리의 결의안 수
    0 : 다르푸르에 파견된 유엔 평화유지군

    버려진 약속
    1억 : 학교에 다니지 않는(못하는) 아이들 수
    30만 : 전쟁터에서 총을 든 아동 병사들 수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