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대통령은 이건희 회장의 든든한 측근"
    2006년 05월 24일 11:50 오전

Print Friendly

노무현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리는 ‘대기업 중소기업 상생회의’에 삼성 이건희 회장 등 대기업 회장들이 참석할 예정인 가운데, 민주노동당 노회찬 의원이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건희 회장의 불법행위를 덮는데 노대통령이 두 번이나 들러리를 서는 꼴”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노회찬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삼성X파일 사건으로 궁지에 몰렸던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지난달 2일 대통령과 악수하면서 사회활동을 재개했고, 오늘 ‘대기업-중소기업 상생회의’에서 대통령과 다시 한번 악수하면서 확실한 면죄부를 받으려 한다”고 비난했다.

노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이 삼성X파일 수사가 시작되던 지난해 8월 ‘X파일의 핵심은 국정원의 불법도청이지 도청내용이 아니다’, ‘왕년의 후보를 다시 조사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는 등 부당한 수사가이드라인을 제시했고 삼성이 8천억원 사회헌납을 밝히자 ‘정부가 기금조정에 개입하라’고 명령한 적이 있다”면서 “이건희 회장에게 노무현 대통령은 이학수 부회장만큼이나 든든한 측근”이라고 꼬집었다.

노 의원은 “이건희 회장은 먼저 삼성에버랜드 전환사채 증여과정에 불법적으로 개입했음을 고백하고, 삼성X파일에 담겨 있는 불법대선자금 제공 및 검사에 대한 떡값제공이 사실임을 자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삼성의 8천억 사회헌납에 대해서도 비판을 쏟아냈다. 노 의원은 “삼성 이건희장학재단 기금 4,500억원을 마치 자기 돈인 양 헌납액수에 포함시키는 것도 위법행위일 뿐만 아니라, 사회 헌납하겠다던 주식조차 이건희 장학재단에 넘기는 것은 그 위법행위에 국민과 정부를 끌어들이려는 속셈”이라고 지적했다. 삼성이건희장학재단에 기부될 경우, ‘장학기금’으로만 쓰일 수 있고 용도 변경을 위해서는 이사회에서 정관을 변경해야 하는데, 이는 전적으로 이사회가 결정할 사항이라는 주장이다.

노 의원은 “이건희 회장의 사회 헌납은 ‘삼성 이건희 불법자금 사회환원기금’으로 조성하는 것이 옳다”면서 “그래야만 재벌도 경각심을 갖게 될 것이고 한국재벌의 병폐인 ‘불법적 경영권세습’ 관행을 뿌리 뽑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또한 “삼성이 쓴소리를 듣기 위해 만든 ‘삼성을 지켜보는 모임’은 ‘삼성을 지켜보기만 하는 모임’으로 전락할 것이 뻔하다”면서 “한평생 사회에 헌신한 사회적 명망가들을 들러리로 세우는 삼성의 저급함을 다시 한번 보게 되어 씁쓸하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