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밑바닥을 향한 자책골잔치
    By
        2006년 05월 23일 11:29 오전

    Print Friendly

     

       
     
    열린우리당 골문을 뚫는 자살골이 또 터졌습니다.
    문재인씨의 ‘노무현정권은 부산정권’ 실축에 이어 노혜경씨의 ‘박대표 성형’ 자책골까지 겹쳐
    이제 완전히 영패를 눈앞에 두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이리스 강금실만 낙동강 오리알이 되겠군요.
    보라빛 퍼플카우가 진흙탕에 빠져 뻘칠을 하고 있으니 개인적으로는 안타까운 일입니다.

    노무현정부와 열린우리당의 지나친 선민의식과 수준이하의 사이비 개혁쑈, 그리고 치명적인 반민중 정책 등이 겹쳐져 이미 서민의 마음은 돌아서 있었던 겁니다. 거기에 아무리 이미지를 덧칠해 봐야 금세 그 정체는 드러나고 마는 법이죠. 난파선에서는 제정신을 차리기 힘든가 봅니다. 부산정권이니 성형 발언이 절제없이 쏟아져 나오고 난파를 가속화시킵니다. <글/그림 이창우>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