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력근로제 확대 개악,
양대노총 공동대응 추진
ILO 핵심협약 비준 등 긴밀히 공조
    2018년 11월 09일 07:22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국회의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추진에 공동대응하기로 했다.

김명환 민주노총·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9일 오후 서울 정동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ILO핵심협약 비준, 국민연금 개혁,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개악 저지 등 노동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엔 민주노총에선 김명환 위원장을 비롯해 김경자 수석부위원장, 백석근 사무총장, 유재기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고 한국노총에선 김주영 위원장, 이성경 사무총장 겸 부위원장, 이경호 사무처장 등이 참석했다.

민주노총 김명환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왼쪽 두번째와 세번째)(사진=노동과세계)

양대노총은 간담회 후 브리핑에서 “국회의 강압적이고 일방적인 탄력근로제 확대 개악을 막아야 한다는데 양 노총의 입장과 의지에 차이가 없음을 확인했다”며 “이후 국회의 일방적인 개악법안 처리 저지를 위한 구체적인 공동대응 방안에 대해서는 계속 협의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민주노총은 오는 10일 전국노동자대회와 21일 총파업 등을 중심으로 강력 저지하겠다는 방침이다. 한국노총도 17일 노동자대회를 개최하지만, 경사노위 틀 내에서 국회의 일방 처리를 저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노총은 내부 이견으로 경사노위 참여 여부를 아직 결정짓지 못한 상태다.

양대노총은 경사노위 등 사회적 대화 참여 여부와 별개로 ILO(국제노동기구) 핵심협약 비준, 국민연금 개혁,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개악 저지와 관련해 지속적으로 긴밀하게 연대와 공조, 공동대응을 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양대노총은 노동자의 주도적 역할을 높이고 조국통일을 위한 남북노동자회 활성화, 남북 노동자 3단체의 자주적 교류와 연대 강화 등 한반도 평화와 자주통일을 앞당기는 데에도 공조하기로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