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습 이후 한나라 지지율 급등 '56.6%'
        2006년 05월 22일 02:43 오후

    Print Friendly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의 피습사건이 지방선거 결과에 매우 큰 영향을 줄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박 대표의 피습 사건 이후 서울지역에서 한나라당 지지율은 수직상승한 반면 열린우리당 지지율은 급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헤럴드경제> 22일자 기사에 따르면, <헤럴드경제>와 여론조사 전문기관 더피플이 박 대표의 피습사건 다음날인 21일 오후 서울지역 19세 성인남녀 996명을 대상으로 긴급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서울시민 10명 중 6명(59.8%)은 박 대표의 피습사건이 "이번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26.1%에 그쳤다.

    이번 사건은 특히 한나라당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사건과 관련, "어느 정당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에 한나라당이 82.8%로 압도적으로 높게 나왔고 ▷열린우리당 9.8% ▷민주당 1.5% ▷국민중심당 0.9% 등으로 조사됐다. 민주노동당에는 어떤 영향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 바꿀 의향 없다 76.7%, 있다 11.1%

    이를 반영하듯 이번 사건 이후 한나라당 지지층이 급속히 결집되는 양상이 두드러졌다. 이번 조사에서 서울지역 한나라당 지지율은 56.6%로, 같은 조사기관의 지난 16일 조사 결과(51.8%)보다 일주일 새 4.8%포인트나 뛰어올랐다. 반면 열린우리당의 정당 지지율은 지난주 22.6%에서 18.9%로 3.7%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사건으로 지지정당을 바꾸실 의향이 있습니까"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76.7%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바꿀 의향이 있는 유권자는 11.1%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는 서울지역을 대상으로 ARS전화를 통해 실시한 것으로 신뢰구간 95%에 표본오차는 ±3.10%포인트 수준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