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금실 "열린우리당 한 게 뭐 있냐"
        2006년 05월 22일 12:25 오후

    Print Friendly

    강금실 열린우리당 서울시장 후보의 현 정부와 여당에 대한 비판의 수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강 후보는 22일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여당의 반성이 대단히 미진하다"며 "2월 전당대회 끝나고 이번 선거기간까지 한 게 뭐가 있느냐"고 맹렬히 비판했다. 제대로 된 반성을 했다면 "대안이 뭐냐, 당을 어떻게 쇄신할 것이냐, 이런 말들이 나와줘야 하는데" 전혀 그렇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는 "우리가 무엇을 잘못한 것인지, 국민들이 진짜로 분노하고 우리당을 미워하는 원인이 어디 있는지에 대해 좀 더 깊은 반성을 하고 대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후보는 현 정부와 여당이 잘못한 것으로 ‘포용력’과 ‘전문성’, ‘겸손함’의 부족을 꼽았다. 그는 "열린우리당과 참여정부가 입장이 다른 사람들도 포용해 나가면서 귀를 기울이고 문제를 풀려"하기보다는 "싸우고 비난하고 편가르는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구체적인 개혁 정책들, 경제문제를 풀어나가는 방법이나 순서, 또는 내용에서 전문성이 많이 부족했다"며 "그러니까 자꾸 정치공학적인 대응들이 나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부족함이 지적될 때마다 다시 한 번 점검하고 겸허한 자세를 보이면서 나갔더라면 우리 국민들께서 충분히 참아주셨을 것"이라며 "정말 반성하고 다시 시작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강금실다움을 잃지 않았다고 생각하느냐"는 손석희 진행자의 질문에 "강금실다움을 잃지 않겠다는 취지는 정치공학적으로 빠지는 부분들에 대한 염려"였다며 "정말로 사람들이 원하는 것들, 사람들이 바라는 것들을 실현할 수 있는 매우 진솔한 자리가 될 수 있는 것이 정치다, 이걸 깨달았기 때문에 굉장히 좋은 체험을 했고 제 자신이 어떤 관점에서 정치를 해야하는가에 대해서 상당히 많이 배웠다"고 답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