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당 전당대회 2월?
비대위와 조강특위 갈등 중
    2018년 11월 08일 12:49 오후

Print Friendly

내년 2월로 예정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시기를 두고 비상대책위원회와 조직강화특별위원회의 갈등이 확산되고 있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8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비대위는 그동안 대내외에 공포했던 전당대회를 포함한 모든 일정에 어떠한 변화도 있을 수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대위는 조강특위 역시 이러한 비대위의 결정을 준수해야 하고, 이에 따라 조강특위 활동과 내용을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전달하기로 했다”며 “또한 조강특위 구성원들은 당헌당규상 조강특위 역할 범위를 벗어나는 언행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는 뜻도 분명히 전달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은 비대위가 정한 2월 전대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전 위원은 전날인 7일 한 언론과 통화에서 “2월이나 3월로 전대 기한을 정하는 건 코미디”라며 “‘죽어도 2월’이라면 차라리 죽는 게 낫다”고 반발했다. “언행에 각별히 유의하라”는 비대위의 결정이 전 위원을 겨냥한 셈이다. 전 위원은 내년 6~7월로 전대를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8일 국회에서 재선 의원들과의 조찬 회동 직후와 비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전 위원이 전대 시기에 반발하는 것에 대해 “조강특위가 결정할 사항이 아니다. 비대위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다만 독자행보 등으로 인해 해촉설까지 도는 전 위원에 대해선 “오늘 밝힐 것은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