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례성 확대
선거제도 개혁, 찬성 다수
[리얼미터] 의원 정수 확대에는 ‘반대’ 다수···개혁 찬성층도 반대
    2018년 11월 08일 11:26 오전

Print Friendly

사표를 최소화하고 비례성을 확대하는 선거제도 개혁에 10명 중 6명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국회의원 세비와 특권 축소 조건에도 국회의원 정수를 확대하는 것에 대해선 다수가 반대했다.

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사표를 최소화하고 득표율에 따라 의석수를 배분하는 방향으로 국회의원 선거제도를 개혁하는 데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찬성’ 응답이 58.2%로 집계됐다. ‘반대’ 응답은 21.8%에 그쳤고 ‘모름/무응답’은 20.0%였다.

세부적으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만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렸고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 등에서 찬성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불가피한 국회의원 정수 확대에 대해선 선거제도 개혁에 찬성하는 응답자조차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의원의 세비와 특권을 대폭 감축하는 전제로 의원정수 확대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반대’ 응답이 59.9%였고 ‘찬성’ 응답은 34.1%에 그쳤다. ‘모름/무응답’은 6.0%.

정의당 지지층과 진보층, 서울, 30대와 40대를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에서 반대 여론이 다수였다. 특히 선거제도 개혁에 찬성하는 응답자들조차도 반대가 다소 우세했다.

<리얼미터>는 “이러한 조사결과는 국회의원에 대한 불신이 매우 심각하고, 선거제도 개혁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정개특위가 여야 간 합의 노력과 대국민 설득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함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선거제도 개혁에 대한 찬반별로는 반대층(찬성 20.6% vs 반대 78.2%)에서 의원정수 확대 반대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았고, 찬성층(43.4% vs 53.0%)에서도 반대가 다소 높은 양상이었다.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찬성 18.8% vs 반대 75.1%), 무당층(23.8% vs 67.2%), 바른미래당 지지층(29.4% vs 66.5%)에서 반대가 대다수였고, 민주당 지지층(찬성 42.7% vs 반대 50.4%)에서도 반대가 다소 우세했다. 반면 정의당 지지층(60.9% vs 39.1%)에서는 찬성 여론이 대다수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2018년 11월 7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7,329명에게 접촉해 최종 502명이 응답을 완료, 6.8%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전화걸기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