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한미군 단계적 철수해야 한다 63.1%
        2006년 05월 19일 11:20 오전

    Print Friendly

    평택 미군기지 이전을 국민의 57.6%가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평택 대추리의 군대 투입은 48%가 잘못이며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평택 사태의 근본 원인인 주한미군의 전략적 유연성과 관련 우리 국민의 절반에 해당하는 50.5%가 들어보지도 못했다고 답했으며 54.1%는 이에 대한 반대 의사를 밝혔다. 더불어 주한미군이 당장 또는 단계적으로 철수해야 한다는 응답이 69.4%에 달했다.

    민주노동당 권영길 의원과 이용대 정책위의장은 18일 국회 기자회견을 열고 평택미군기지 이전과 전략적유연성 등에 대해 이같은 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민주노동당 권영길 의원이 19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평택 관련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박용진 민주노동당 대변인과 이용대 정책위의장(좌,우)

    구체적으로 평택 미군기지 확장 이전에 대해 국민의 57.6%가 반대, 21.2%가 찬성 입장을 밝혔다. 특히 20대와 30대에서는 각각 73.8%, 75.9%로 반대 입장이 압도적이었다. 한나라당 지지자의 49.3%와 열린우리당 지지자의 73.5%도 평택 미군기지 이전을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택 대추리 군투입에는 48%가 잘못한 일로 반대한다고 응답한 반면 26.9%만이 잘한 일로 찬성한다고 답했다.

    주한미군이 일본과 중국, 남한과 북한 등 동북아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분쟁에 직접적으로 개입할 수 있는 전략적 유연성에 대해 50.5%는 들어보지 못했다 또는 모른다고 응답했다. 더불어 전략적 유연성에 따라 동북아 분쟁시 한국군이 자동 개입되는 것에 대해 54.1%는 반대 입장을, 31.1%는 찬성 입장을 밝혔다. 나아가 주한미군의 주둔에 대해 즉시 철수는 6.3%, 단계적 철수는 63.1%, 계속 주둔은 22%의 응답을 나타났다.

    권영길 의원은 “평택 미군기지 확장 이전 반대와 주한미군의 단계적 철수를 주장해온 민주노동당의 정책방향이 옳다는 것이 이번 국민 여론조사를 통해 입증됐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가장 중요한 것은 미군 주둔 성격이 대북억제력에서 분쟁지역에 개입하는 것으로 바뀌었고 노무현 정부가 이에 동의했다는 것”이라면서 “한반도 평화와 안보에 심각한 문제이지만 국민의 절반이 이러한 내용을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권영길 의원은 “정부에 관련 자료를 요구했지만 묵묵부답”이라면서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에서 합의한 청문회 개최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내주에는 평택 미군기지에 대한 찬성과 반대 입장의 인사들을 초청, 국회에서 끝장토론을 벌일 방침이다. 민주노동당은 이번 여론조사와 토론회 내용을 바탕으로 향후 당의 평택 미군기지 확장 이전 반대 운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날 발표된 조사는 민주노동당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주)리서치 플러스에 의뢰해 지난 16일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전화 면접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7% 포인트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